신아속보
직장인 90% "명절 스트레스 받는다"… 원인은 '금전적 부담'
직장인 90% "명절 스트레스 받는다"… 원인은 '금전적 부담'
  • 박소연 기자
  • 승인 2018.02.14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많은 직장인들이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명절에도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디어윌이 운영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은 직장인 970명을 대상으로 ‘명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1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88.4%가 명절에 스트레스를 받아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스트레스를 받는 주요 원인으로는 '이리저리 나가는 돈으로 인한 부담감'(43.1%)이 가장 크다고 말했다.

이어 가족, 친척들의 잔소리(26%), 명절음식 준비 등 가사노동(19%). 장거리 운전과 교통 체증(7.8%). 명절에도 출근해야 한다는 압박감(4.1%) 등 이었다.

성별로 볼 때 남성과 여성 모두 이리저리 나가는 돈으로 인한 부담감을 1순위로 꼽았으나 이외에 남성은 가족, 친척들의 잔소리, 여성은 ‘명절음식 준비 등 가사노동을 원인으로 꼽았다.

회사에서 명절 상여금을 받았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49.4%가 원래 명절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받았다는 응답은 36.3%, 이번에만 못받았다는 14.4%를 차지했다.

‘명절 상여금의 용도’로는 응답자의 31.5%가 부모님께 용돈을 드린다고 답했다. 또 비상금으로 저금해둔다는 응답도 25%로 높게 나타났고, 가족들을 위한 선물을 구입한다(15.2%), 밀린 카드값, 대출 상환에 사용한다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설 연휴기간 동안 할 수 있는 단기 아르바이트가 있다면 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49.5%가 시급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답했으며, 30.6%는 무조건 하겠다고 답했다.

직장인들이 명절 단기 아르바이트를 할 경우 원하는 시급은 최저시급(7,530원)의 2배(37%)였다. 최저시급(7530원)만 줘도 일하겠다는 답변은 4.8%에 그쳤다.

이들이 명절에 단기 아르바이트를 원하는 이유는 돈 때문이었다.

응답자의 64.3%는 △티끌 모아 태산, 자투리 돈이라도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고 △명절에 딱히 할 일이 없어서(18.2%)라는 응답도 있었다. △고향에 가지 않을 핑계가 필요해서(9.2%), △가족들과 시간을 보내고 싶지 않아서(8.3%)라는 의견도 나왔다.

[신아일보] 박소연 기자 thdus524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