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중, 31일 베이징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첫 회동
한중, 31일 베이징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첫 회동
  • 이서준 기자
  • 승인 2017.10.30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3자 협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 18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3자 협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가 오는 3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양자 협의를 열고 북핵 문제 대응 방안을 논의한다.

외교부는 30일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1일 베이징에서 쿵쉬안유(孔鉉佑)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와 한중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가질 예정이다"고 밝혔다.

북핵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이 본부장과 중국 측 수석대표인 쿵쉬안유 부장조리가 양자 협의를 가지는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또 이번 양자 협의는 최근 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로 불거진 한중 갈등이 완화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열리는 것이기도 하다.

양측은 이번 협의에서 양측은 북한 핵·미사일 관련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상황의 안정적 관리 및 북핵 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양국 신임 6자수석간 첫 회동이 이뤄짐에 따라 향후 북핵 공조도 가속화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신아일보] 이서준 기자 ls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