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우려 표명
외교부,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에 우려 표명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7.10.17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성찰·반성을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보여줘야"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이 제2차 세계대전 당시 'A급 전범'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보낸 것에 대해 외교부가 우려를 표명했다.

노규덕 외교부 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 정부는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침략 전쟁 역사를 미화하고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또 다시 공물을 낸 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노 대변인은 "일본 정부는 올바른 역사 인식을 토대로 과거 역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반성을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와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 다테 주이치(伊達忠一) 참의원 의장, 일본유족회 회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문부과학 부(副)대신 등은 추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이날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