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기프트카드 사용액, 10년만에 2000억원 못 미쳐
상반기 기프트카드 사용액, 10년만에 2000억원 못 미쳐
  • 이한별 기자
  • 승인 2017.10.07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기프트카드로 불리는 선불카드 사용액이 떨어지며 10년 만에 2000억원을 밑돌았다.

7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올 상반기 8개 전업 카드사의 선불카드 사용액은 1656억5800만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상반기 2516억9500만원 대비 34.2%(860억3700만원) 감소한 수치다.

상반기 기준으로 선불카드 사용액이 2000억원 이하로 감소한 것은 2007년(1521억1900만원) 이후 처음이다.

또 2010년 상반기 8675억900만원와 비교하면 5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 수치다.

이는 카드사 입장에서 선불카드가 수익은 안 되고 관리도 힘든 상품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선불카드는 소비자들이 사용 후 남은 잔액을 환불받지 않고 버릴 때가 많아 그동안 이러한 자투리 수익을 카드사가 챙겨왔다.

하지만 작년부터 선불카드를 60% 이상 사용할 경우 잔액을 소비자에게 현금으로 돌려주도록 약관이 바뀌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선불카드는 포인트 적립, 할인 등의 혜택이 없는 상품이다.

작년부터 부정청탁법 도입에 따라 접대나 선물용으로 선불카드를 쓸 수 없는 것 또한 사용이 줄어드는 이유다.

금융 당국은 최근 선불카드 사용액이 급감하자 결제뿐 아니라 송금·현금인출이 가능하도록 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