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 온두라스에 고전 끝 1-0승
카메룬, 온두라스에 고전 끝 1-0승
  • 신아일보
  • 승인 2008.08.10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메룬이 북중미의 온두라스를 상대로 힘겹게 승리를 거뒀다.

카메룬은 10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간) 친황다오 올림픽스포츠센터 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와의 2008베이징올림픽 축구 본선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후반 28분 터진 스테판 음비아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카메룬은 지난 7일 한국과의 D조 1차전 무승부(1-1) 이후 첫 승을 거둬 1승1무 승점 4점으로 아직 경기를 치르지 않은 이탈리아(1승, 승점 3점)를 제치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반면, 지난 이탈리아전 0-3 완패에 이어 카메룬에도 무릎을 꿇은 온두라스는 2패로 조 최하위를 지켜 8강 진출이 좌절됐다.

4-3-3 포메이션으로 전반전을 시작한 온두라스는 초반 리고베르투 파디야를 앞세워 잠시 공세를 펼쳤다.

주춤하던 카메룬은 이내 전열을 가다듬고 지난 한국전에 결장한 알렉산드레 송과 크리스티안 베카멩가 등이 나서 온두라스 골문을 위협했다.

이후 양 팀은 전반전 내내 공방전을 펼쳤지만 문전에서의 결정적인 찬스를 만들어내는데는 실패했다.

색깔 없는 공방전이 이어지자 이날 경기장을 찾은 관중들은 전반 33분께 파도타기 응원을 펼치는 등 지루함을 달래려는 모습이었다.

득점없이 전반전을 마친 카메룬은 후반 1분 만에 아우렐리엥 체드주의 패스를 받은 베카멩가가 헤딩슛으로 온두라스 골망을 흔들었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며 아쉽게 찬스를 놓쳤다.

또한 카메룬은 후반 9분 체드주가 페널티아크 중앙에서 수비수 3명을 무너뜨리는 스루패스로 베카멩가에게 찬스를 내줬지만, 베카멩가의 왼발슛이 크로스바 위로 넘어가는 등 워력적인 모습을 선보였다.

은투구 마르텡 카메룬 감독은 구스타프 베베와 안토니오 감프시를 빼고 세르지 은갈, 니콜라스 은쿠루 등을 연달아 투입하며 파상공세에 불을 지폈다.

카메룬은 후반 27분 베카멩가가 온두라스 진영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공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잡아 논스톱 왼발슛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를 맞고 오른쪽 골포스트에 맞고 튀어나오는 등 온두라스 골문을 열지 못했다.

그러나 카메룬은 1분 뒤인 후반 28분 스테판 음비아가 페널티아크 오른쪽에서 낮게 깔리는 오른발슛으로 결국 선제골을 성공, 1-0으로 앞서가기 시작했다.

기세를 올린 카메룬은 추가골을 노렸지만 후반 39분 슛이 다시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튀어나오는 등 뜻을 이루지 못한 채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베이징올림픽 축구 본선 조별리그 D조 10일 경기결과

카메룬 1 (0-0 1-0) 0 온두라스

▲득점=음비아(후 28분, 카메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