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부진·메르스… 기업 경기전망 '최악'
수출부진·메르스… 기업 경기전망 '최악'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6.29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경기 전망치 84.3

수출 부진과 메르스 확산의 영향으로 7월 종합경기 전망치가 84.3에 그쳐 세월호 사고 여파 당시보다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29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7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84.3으로 기준선 100에 못 미쳤다.

이번 수치는 글로벌금융위기(2009년 1월 52.0), 유럽재정위기(2012년 12월 82.0) 때보다는 높으나 세월호 사고 여파(2014년 8월 91.6) 때보다는 낮았다.

종합경기 전망치를 업종별로 보면 경공업(74.6), 비제조업(84.2), 중화학공업(87.2) 모두 기준선 100에 크게 밑돌았다.

구체적으로는 의약품제조업(50.0), 섬유·의복 및 가죽·신발(61.9), 펄프·종이 및 가구(64.3) 등을 중심으로 대부분 업종에서 부정적인 전망이 나왔다.

전망치를 부문별로 살펴보면 내수(84.1), 수출(92.9), 투자(95.6), 자금 사정(95.2), 재고(103.6·100 이상은 재고과잉), 고용(95.8), 채산성(89.8) 등 모든 부문에서 부정적이었다.

전망치가 하락한 데에는 대외 불확실성과 수출 부진 지속, 메르스 확산과 경제심리 위축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홍성일 전경련 재정금융팀장은 "이번 조사에서는 부정응답 비중이 전월 대비 10% 가량 증가함에 따라 지수가 급격히 낮아졌다"면서 "수출 부진 지속과 메르스 여파가 기업심리에도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6월 기업경기실사지수 실적치는 79.9로 역시 기준치 100을 하회했다.

경공업(73.1), 비제조업(76.8), 중화학공업(85.0) 모두 기준치 아래였으며 펄프·종이 및 가구(57.1), 도·소매(61.5), 출판 및 기록물 제작(64.3) 등 업종 대부분에서 타격을 입었다.

6월 실적치는 내수(82.0), 수출(91.2), 투자(97.5), 자금사정(94.1), 재고(105.9), 고용(96.0), 채산성(86.2) 등 모든 부문에서 부진했다.

[신아일보] 온라인뉴스팀 web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