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대 기업, 올해 141조 투자
600대 기업, 올해 141조 투자
  • 박재연기자
  • 승인 2012.05.08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보다 12.1% 증가...사상 최대
전국경제인연합회는 8일 '600대 기업 투자 실적 및 계획' 조사결과 보고서를 통해 올해 투자 규모는 전년 대비 12.1% 증가한 140조7719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경련은 국내 선거와 유럽 재정위기 등으로 대내외 경영환경이 불투명함에도 불구하고 투자가 크게 늘어난 이유에 대해 기업들이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선행투자에 적극 나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 기업들은 투자결정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비경제변수로 '국내의 정치적 불확실성'(32.3%)을 꼽아 반기업정책 도입 지양 및 정책일관성 유지가 투자 확대의 선결과제로 나타났다.

올해 투자 계획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제조업은 전년 대비 11.3% 증가한 93조3801억원, 비제조업은 13.6% 증가한 47조3918억원으로 조사됐다.

제조업은 전자부품·장비, 자동차·부품 등이 투자 확대를 주도하고 비제조업은 전력·가스·수도, 통신·IT서비스 등의 투자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600대 기업의 2011년 투자실적은 전년 대비 6.9% 증가한 125조6217억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2010년 대규모 투자 증가(22.6%)에 따른 기저효과가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 전년 대비 3.6% 증가한 83조9129억원, 비제조업은 전년 대비 14.3% 증가한 41조7088억으로 나타났다.

한편 600대 기업이 올해 투자 확대를 계획한 이유는 경쟁력 제고를 위한 선행투자(32.4%), 신성장산업 등 신규사업 진출(20.5%) 등으로 나타났다.

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는 신성장동력산업 육성(25.5%), 자금조달 지원(20.0%), 감세기조 유지 등 세제지원(1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올해 투자 결정에 영향을 미칠 경제변수로는 국내외 경기 회복 여부(69.8%) 등을 꼽았고 비경제변수로는 대선 등 국내의 정치적 불확실성(32.3%)을 지목했다.

이에 대해 전경련 관계자는 "세계 경제성장 둔화에 따른 수요 위축과 대선 등 정치적 불확실성 증대로 향후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며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가 지속될 수 있도록 포퓰리즘식 정책을 지양하고 신성장동력산업 육성과 금융·세제 지원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조사는 2010년 말 기준 매출액순 600대 기업(외부감사 대상 비금융권 기업)을 재상으로 지난 1월16일부터 3월9일까지 설문지 및 조사원 구술조사를 병행한 결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