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윤리위 "'윤핵관' 연계, 정치 프레임… 구태정치"
국힘 윤리위 "'윤핵관' 연계, 정치 프레임… 구태정치"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7.28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장받아야 할 표현의 자유 아냐"
"윤리위 존재 자체 부정하는 것"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 7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이 열리는 국회 대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 7일 이준석 대표의 '성 상납 증거 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중앙윤리위원회의 심의·의결이 열리는 국회 대회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28일 이준석 대표 대한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 관련 배경을 두고 윤핵관이 개입했단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반드시 청산돼야 할 구태정치 행위"라고 일갈했다.

윤리위는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윤리위의 징계 결정을 개인의 정치적 단상과 편견에 따라 정치적으로 왜곡, 폄하한 것도 모자라 소문과 억측으로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해 소위 윤핵관과 연계시키는 악의적 정치 프레임 씌우기는 보장받아야 할 표현의 자유가 아니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들은 "국민의힘 당원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누구나 윤리위 직무 활동에 대해 개인적 의견을 개진할 수 있고 이는 정치적 표현의 자유로 마땅히 보장돼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조폭과 같다', '당원 쿠데타 세력', '토벌돼야 할 반란군', '극렬 유튜브 농간에 넘어갔다', '쳐낸다는 소문이 돌았다' 등 조악한 언어로 윤리위의 결정을 평가하는 건 윤리위의 독립성·공정성 훼손을 넘어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윤리위는 이 대표 징계 과정 관련 "정치적 판단이 아니라 국민적 눈높이와 사회적 통념을 가장 우선시헀고 직무 활동의 독립성·공정성에 대한 확신이 있었기 때문에 여야 정당사에서 사례를 찾아 볼 수 없는 징계사유서 공개 결정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리위는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라 윤리위의 책무를 보다 엄중히 실천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