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공무원 피살' 해경 발표 주도? 정치공세"
대통령실 "'공무원 피살' 해경 발표 주도? 정치공세"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6.29 1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은 해경 입장 번복에 관여한 바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29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 "대통령실이 해경 수사 결과 발표를 주도했다는 야당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정치공세"라고 밝혔다. 

대통령실 대변인실은 이날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이 같이 밝힌 뒤 "대통령실은 해경 수사나 입장 번복에 관여한 바 없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은 "사실은 없고 주장만 있는 야당의 정치 공세에는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했다. 

또 "야당이 할 일은 무분별한 정치공세가 아니라 집권 시절,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데 소홀했다는 비판을 무겁게 받아들여 대통령 기록물 공개 등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것이라 믿는다"고 촉구했다. 

한편 앞서 이날 민주당 '서해 공무원 사망 사건 태스크포스'(TF)는 1차 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윤석열 정부의 서해 공무원 월북 판단 번복은 대통령실 주도의 정치공세 프로젝트였음이 밝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윤석열 정부가 불순한 의도를 가지고 구체적 팩트도 없이 문재인 정부를 흠집내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가 우리 국민의 죽음이라는 비극을 정치적 이익을 위해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