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동산도서관, 희귀 고성경 전시… 일반인에 공개
계명대 동산도서관, 희귀 고성경 전시… 일반인에 공개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2.05.2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계명대학교)
(사진=계명대학교)

계명대학교는 창립 123주년을 맞아 그동안 수집한 고성경을 소장·전시하는 ‘고성경실’을 동산도서관 7층 벽오실에 마련하고 전시회를 개최한다.

계명대의 고성경 수집은 2000년대에 들어와 대학 창립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확립하는 차원에서 신일희 총장이 국외 출장 시에 고성경을 구해 온 것이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이후 학교법인 계명대 김남석 이사장, 윤성도·권의무·곽승 등 명예 교수의 기증이 이어졌고, 최근에는 정성길 동산의료원 의료선교박물관 명예관장이 27권에 달하는 귀한 고성경 및 기도서 등을 기증하기에 이르렀다.

이와 함께 동산도서관에서는 여러 경로를 통해 구매도 병행해 2022년 5월 기준 134종 165권의 고성경 및 기도서 등을 소장하게 됐다. 이번에 창립 123주년 기념으로 그중 1900년대 이전에 발간된 107종 131책을 소개한 도록도 제작했다.

이번에 전시하는 고성경 가운데는 영어 번역 이전의 ‘히브리어 성경(네덜란드·1661)’, ‘그리스어 및 라틴어 신약 성경’(스위스·1619), ‘라틴어 성경(영국·1580)’을 비롯해 ‘제네바 성경(영국·1582)’과 ‘흠정역 성경(영국·1614)’ 등의 영어 성경, ‘루터역 독일어 성경(독일·1793), ’이탈리아어 성경(스위스·1641) 등 여러 언어로 된 희귀본 성경이 포함돼 있다.

신일희 총장은 “계명대는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창립된 대학으로 성서캠퍼스 본관 종탑에 그 뜻을 이어받는다는 의미로 성경을 비치해 두고 있다”며 “이번에 동산도서관에 고성경 전시실을 마련한 것 역시 기독교 정신을 바탕으로 학문탐구를 추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고 의미를 설명했다.

이종한 동산도서관장은 “22종 96권의 국가 지정문화재(보물)를 포함한 8만여 점의 한적(漢籍) 및 고문서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 대표적 고문헌 소장 기관인 계명대 동산도서관이 이번에 다량의 희귀한 고성경 및 기도서 등을 수집하고 이를 소장·전시하는 ‘고성경실’을 갖추게 됨으로써 기독교 대학으로서의 정체성 확립은 물론 동서의 융합을 추구하는 계명대학교의 학문적 지향을 드러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고성경실 전시 공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신아일보] 대구/김진욱 기자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