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선관위 '검수완박 국민투표 불가능', 월권 아닌가"
장제원 "선관위 '검수완박 국민투표 불가능', 월권 아닌가"
  • 강민정 기자
  • 승인 2022.04.2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식 안건 상정해 결론 난 것도 아냐… 일방적 안 돼"
"文대통령, '검수완박' 거부권 행사하리라 본다" 압박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장이 지난 25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를 나서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장제원 당선인 비서실장이 28일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골자로 하는 검찰개혁 관련 입법 추진에 대해 국민투표를 진행하자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제안에 투표가 불가능하다고 표명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선관위)를 향해 "선관위에서 일방적으로 '그게 아니다'라고 얘기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일갈했다.

장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관위는 합의제 기관"이라면서 "정식으로 선관위에 안건 상정을 해서 결론이 난 것도 아닌데 사무처 직원들이 그렇게(투표 불가) 얘기하는 건 월권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윤 당선인에게 보고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아직 (보고) 안 드렸다"고 일축했다.

장 비서실장은 "우선 가장 중요한 건 국회에서 법적으로 보완하는 게 가장 빠르지 않겠나"라면서 "투표인명부 문제만 정리를 하면 (국민투표 추진) 입법이 어려운 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입법을 하는 게 제일 중요하고, 더불어민주당이 그걸 통과 안 시켜주면 국민투표가 두려운 거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어쨌든 제일 중요한 건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렇게 위헌적이고, 다수가 밀어붙인, 국회의원과 공직자들에게 불수사특권을 주는, 이런 국민들이 원하지 않는 법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하리라 본다"고 압박했다.

mjk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