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폭락에도 또 저가매수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폭락에도 또 저가매수
  • 민병흠 기자
  • 승인 2022.01.23 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화폐로 채택 첫 국가…외신 "3만6000달러선 매입" 추정
지난해 11월 열린 '라틴 비트코인 콘퍼런스'에서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폐막식 연설을 진행했다. (사진=AFP·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열린 '라틴 비트코인 콘퍼런스'에서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이 폐막식 연설을 진행했다. (사진=AFP·연합뉴스)

비트코인 등 가상자산들이 급락하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공식화폐로 채택한 엘살바도르는 오히려 저가 매수에 나섰다.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1500만달러를 들여 비트코인 410개를 구입했다고 공개했다. 그는 "비트코인이 6개월 만에 최저가로 내려간 상황에서 이를 저가매수의 기회로 활용했다"고 밝혔다. 

외신들은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보유량은 1801개(현재 가치로 약 6600만달러)라고 보도했다.

mbheu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