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차기 정부 35조 추경 편성 위한 대선후보 회동 제안"
이재명 "차기 정부 35조 추경 편성 위한 대선후보 회동 제안"
  • 김가애 기자
  • 승인 2022.01.2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부담 줄여주기 위해 후보들이 책임지는 조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1일 추가경정예산안 편성과 관련, 여야 모든 대선 후보 간 긴급 회동을 제안했다. 

이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부담을 갖지 않고 차기 정부 재원으로 35조원을 마련해서 이번에 신속하게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이 가능하도록 모든 대선후보에게 긴급 회동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이 제안한 35조원 규모의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을 위한 추경편성에 100% 공감하고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국민의힘은) 지출·예산 구조조정을 통해서 (재원을 마련하자)라는 단서를 붙였다"며 "정부에 조건을 달아서 사실상 35조 추경 확대를 못하게 하려고 하는 게 아닌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어차피 5월이 되면 차기 정부가 예산을 집행하게 된다"며 "대선 모든 후보들이 동의한다면 우선 35조원을 맞춰 (추경) 예산편성을 하고, 이후 세부적인 재원마련을 차기 정부 담당자들이 하게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국민에 대해서 애정을 갖고 국가 존속과 안전 문제에 대한 진정성이 있다면 (회동을) 결코 거부하지 못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시간이 부족하면 동의 표시만 명확하게 해주시는 것으로 충분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는 하반기 예산집행 권한을 가질 후보들이 책임지는 조건으로, 사업예산 조정을 통해 긴급하게 35조원 추경 재원을 마련하는 것은 이렇게 명확한 다자들의 회동과 합의에 의해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또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과거 50조원 규모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책을 언급한 것에 대해 "윤 후보가 '내가 당선되면 되겠다'고 말씀하시면서 뒤로 빼셨는데, 이번에는 그러지 않기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