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대기오염물·폐기물로 ‘친환경 시멘트’ 만든다
충남도, 대기오염물·폐기물로 ‘친환경 시멘트’ 만든다
  • 김기룡 기자
  • 승인 2022.01.2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기업과 탄소중립 실현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 협약
(사진=충남도)
(사진=충남도)

충남도가 도내 기업 등과 손잡고 정유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탈황석고로 친환경 시멘트 등을 만들어 활용하는 방안을 찾는 실증 작업에 돌입했다.

실증에 성공해 사업화로 연결하면, 이산화탄소 저감을 통해 도의 ‘2045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하고, 대기오염물질과 폐기물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20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양승조 지사 주재로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 정연길 한국세라믹기술원 원장 등 11개 기업·기관 대표와 ‘충남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 사업 본격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기술사업화 종합지원 플랫폼 구축 협력 △이산화탄소 저감 및 건설소재 사업화 실증 연구 수행 △제반 인프라 구축 및 행·재정적 지원 협력 △실증 안전관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양승조 지사는 이날 협약식에서 “충남은 석유화학, 제철,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 고에너지 소비산업이 집적돼 있고, 전국 57기의 석탄화력발전 중 29기가 자리 잡고 있어 온실가스 배출량 전국 1위를 기록 중”이라며 “푸른 하늘과 깨끗한 공기를 되찾기 위한 충남의 의지가 높은 것도 바로 이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남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에서는 대기오염물질인 이산화탄소와 폐기물인 탈황석고를 탄산화물로 전환, 시멘트 등 건설소재로 만들며 충남의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하게 된다”라며 “이번 사업이 대한민국 탄소중립 선도모델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협약에 따라 지난해 7월 지정받은 충남 탄소저감 건설소재 규제자유특구에서는 ‘탈황석고 활용 이산화탄소 저감 및 친환경 건설소재(탄산화물) 상품화 실증’을 추진한다.

특구 지정 면적은 천안·공주·아산·서산·당진·태안 등 6개 시군 2.421㎢와 경작로 1.18㎞로, 2025년까지 4년 동안 2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사업 참여 기업은 현대오일뱅크, 우룡, SP S&A, 한일시멘트, SYC, 신우산업개발, 한일에코산업 등 7개이며, 기관은 한국세라믹기술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 2개다.

도는 이번 실증이 사업화로 이어지면, 탄산화물 생산 투입 등으로 연간 34만 3000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기업들은 △탈황석고 고부가가치화 △유통단계 간소화를 통한 제품 가격 경쟁력 확보 △원가 경쟁력 및 친환경 이미지 확보 △원료 수급 선제 대응 등의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경제적 파급 효과는 순효과 337억 원, 후방생산유발액 126억 원, 부가가치액 30억 원 등 연간 493억 원으로 계산됐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