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아람코, 블루 암모니아 프로젝트 '맞손'
롯데정밀화학-아람코, 블루 암모니아 프로젝트 '맞손'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2.01.19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우디로부터 장기 공급 타당성 조사 협력
롯데정밀화학, 아람코 로고.
롯데정밀화학, 아람코 로고.

롯데정밀화학은 19일 글로벌 종합 에너지 화학 기업 아람코와 블루 암모니아 협력 관련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블루 암모니아는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저장하거나 재활용하는 암모니아다.

롯데정밀화학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아람코와 사우디아라비아의 천연자원, 대규모 탄소 격리(Carbon Sequestration), 신재생 에너지 잠재력을 활용해 사우디로부터 블루 암모니아의 장기 공급을 위한 프로젝트 타당성 조사에 협력하기로 했다.

롯데정밀화학은 현재 국내 최대 암모니아 저장시설을 갖추고 국내 유통량의 약 70%를 담당하고 있다. 단일 회사의 구매규모로는 세계 3위 수준이다.

사우디 에너지 장관은 지난해 10월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 포럼에서 “사우디는 세계 최대 수소 수출국으로 변신할 것”이라는 목표를 밝힌 바 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에 따르면, 블루 암모니아는 수소 캐리어, 저탄소 연료로 탄소중립 시대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정부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수소 에너지 비전과 정책에서 오는 2030년 암모니아 혼소 발전 수요만 연간 1100만톤(t)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정밀화학 관계자는 “아람코와 협약 체결은 한국에 청정에너지 조달을 위한 잠재 진출로를 확보한다는 면에서 큰 의미를 지닌다”며 “앞으로도 국내 1위 암모니아 유통 인프라와 50년 넘는 암모니아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청정 암모니아의 원활한 조달과 유통을 통해 국가 산업경쟁력 확보와 에너지 안보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리비에르 토렐 아람코 화학부문 부사장은 “아람코는 당사의 암모니아 생산능력, 방대한 천연가스 자원을 활용해 저탄소 수소를 생산하고 한국의 탈탄소 목표, 특히 탈탄소화가 어려운 분야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이번 업무 협약 체결을 통해 우리는 저탄소 연료원들의 적용을 가능하게 할 장기 공급망 개발 기회를 발굴하길 희망하며 이를 통해 한국의 에너지 전환에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