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소재 대학 유학생 3명 오미크론 확진…대학가 ‘비상’
서울 소재 대학 유학생 3명 오미크론 확진…대학가 ‘비상’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12.07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은 서울 소재 대학 외국인 유학생 3명으로 대학가를 중심으로 오미크론 변이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9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한국외대, 경희대, 서울대에 재학 중인 외국인 유학생 3명이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전장유전체 분석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이들 유학생 3명은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인 40대 목사 부부가 다니는 인천시 미추홀구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학가에서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대학들은 방역 대책을 마련하고 추가 감염 가능성 차단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한국외대는 오는 14일까지 모든 수업을 비대면 방식으로 전환했고, 서울대는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이들을 격리조치 했다. 경희대 역시 오미크론에 확진된 유학생과 같은 기숙사를 사용한 학생들에게 코로나19 검사를 권고할 방침이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