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표, 85만t 규모 세종몰탈공장 준공…전국 공급망 완성
삼표, 85만t 규모 세종몰탈공장 준공…전국 공급망 완성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11.3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인천·김해 이어 네 번째 공장 구축
30일 열린 삼표그룹 세종몰탈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를 자르는 모습. (사진은 왼쪽부터) 윤경상 대명시스템솔루션 대표, 이성수 거성산업 소장, 안상철 태신 대표, 권상태 대우산기 대표, 김승호 삼표산업 대표, 배원근 세종시 투자유치과장, 문종구 삼표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 이종신 삼표산업 대표, 정성남 삼표산업 상무, 구재연 세종산단협의회 소장, 문보은 동양 상무. [사진=삼표그룹]
30일 열린 삼표그룹 세종몰탈공장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를 자르는 모습. (사진은 왼쪽부터) 윤경상 대명시스템솔루션 대표, 이성수 거성산업 소장, 안상철 태신 대표, 권상태 대우산기 대표, 김승호 삼표산업 대표, 배원근 세종시 투자유치과장, 문종구 삼표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 이종신 삼표산업 대표, 정성남 삼표산업 상무, 구재연 세종산단협의회 소장, 문보은 동양 상무. [사진=삼표그룹]

삼표그룹은 세종시에 연간 생산량 85만톤(t) 규모의 몰탈공장을 건립해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몰탈 업계 2위 생산능력을 보유한 삼표그룹은 세종몰탈공장을 통해 전국에 안정적인 공급을 기대하고 있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종구 삼표그룹 최고운영책임자(COO), 윤인곤 삼표산업 대표이사, 배원근 세종시 투자유치과장 등 임직원, 협력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완공된 세종몰탈공장은 연산 70만t 규모의 화성, 인천, 김해에 이은 제4공장으로 삼표그룹 내 최대 규모의 몰탈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공장은 약 11개월에 걸친 공사를 마치고 오는 12월부터 본격 가동‧판매에 돌입한다.

몰탈은 시멘트와 모래 등을 미리 혼합한 일종의 즉석 시멘트다. 건설현장에서 물만 부어 섞으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몰탈은 건설품질 향상, 공사기간 단축, 인건비 절감 등의 장점이 있어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다만 몰탈 공급은 수도권에 치중돼 있었다.

삼표그룹은 세종몰탈공장 완공으로 수도권(인천‧화성)-중부권(세종)-남부권(김해)으로 이어지는 전국 공급망을 완성했다. 이를 통해 삼표그룹은 공급 효율을 높이고 소비자 만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삼표 몰탈은 자체 보유한 석산과 삼표시멘트 등의 계열사를 통해 고품질 원재료를 선제적으로 조달한다. 또 유럽의 최신식 선별기를 도입해 건설현장에서 요구하는 안정적인 품질을 확보했다.

삼표그룹은 업계 처음으로 24시간 적시배송이 가능한 자동출하시스템을 도입하고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에 ‘삼표몰탈몰’을 개설하는 등 차별화를 통해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올해 출시한 자기수평 몰탈, 폴리머 시멘트 보수 몰탈 등 특수 제품으로 포트폴리오 확대에도 집중하고 있다.

문종구 COO는 “삼표의 품질과 기술력을 집약한 세종몰탈공장 가동으로 몰탈 사업에서 안정적인 성장 여건을 마련했다”며 “신속한 고객 서비스를 위해 영남, 호남 등 전국으로 생산거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