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11시간 압수수색… 이재명 수사 불가피
검찰,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11시간 압수수색… 이재명 수사 불가피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10.16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15일 성남시청을 11시간 가까이 압수수색했다.

이에 따라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한 수사 역시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전날 오전 9시경부터 오후 7시40분경까지 성남시청 도시주택국, 교육문화체육국, 문화도시사업단, 정보통신과 등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 부서에서 수사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수색 영장에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과 뇌물, 곽상도 의원의 뇌물수수와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적시했다.

성남시는 성남도시개발공사의 관리·감독 기관으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각종 승인과 인허가를 담당했다.

검찰이 성남시를 압수수색하면서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경기지사 역시 수사 대상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