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 정비사업 본격화
홍성군,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 정비사업 본격화
  • 민형관 기자
  • 승인 2021.09.27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홍성군)
(사진=홍성군)

충남 홍성군은 27일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 정비사업을 본격화한다고 밝혔다.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정비는 성벽 체성(길이 47.6m, 높이 4.6m) 및 체성과 옹성 연결구간(길이 3.5m, 높이 4.6m) 등을 복원하는 사업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말 열린 제222차 충남도 문화재위원회에서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정비’에 대한 현상변경 심의가 조건부로 통과돼 약 2년 만에 실시설계에 재착수하며 사업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다만, 동문 문루 복원에 대한 현상변경 심의는 관련 자료 추가 수집 및 분석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돼 사업 보류가 결정됨에 따라 군은 충남도 및 문화재위원회에 결성읍성 동문 문루 복원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현상변경 심의가 통과될 수 있도록 관계전문가와 협의하여 재심의를 준비할 예정이다.

서계원 문화관광과장은 “결성읍성 동문지 성곽정비 심의 통과는 주민의 오랜 열망과 성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결성읍성이 역사문화체험 공간의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정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완료된 전망대(석당정) 및 숲 문화공원 조성과 함께 결성읍성 동문 복원 및 성곽 정비, 문화탐방길을 조성하는 결성읍성 정비사업은 5년간 총 28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이를 통해 문화유산 가치 증진 및 주변 역사문화자원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명소로 발돋움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홍성/민형관 기자

mhk888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