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경제硏 "하반기 동남권 경제 상승세 이어질 것"
BNK경제硏 "하반기 동남권 경제 상승세 이어질 것"
  • 임혜현 기자
  • 승인 2021.08.05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문현 국제금융단지(BIFC)에 위치한 부산금융그룹 본사. (사진=부산은행)

부산 문현 국제금융단지(BIFC)에 위치한 부산금융그룹 본사. (사진=부산은행)

BNK금융그룹 산하 BNK경제연구원(이하 연구원)이 하반기 동남권 경제의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5일 연구원은 '2021년 상반기 동남권 경제 리뷰' 연구보고서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동남권 제조업 생산은 금년 상반기 중 글로벌 수요 회복과 기저효과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했다.

분기별로는 1분기에 –1.6%로 감소했으나 2분기 들어 8.7%의 높은 증가율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과 경남이 자동차, 화학의 호조세와 자동차 및 기계 생산의 증가로 각각 7.9%와 1.5%의 증가율을 보였으나 부산은 조선, 기계 등의 부진으로 –3.1%의 마이너스 증가율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생산이 21.6%의 큰 상승폭을 보이며 화학(6.0%), 기계(0.1%) 등과 함께 증가했으나 조선(–25.7%)과 석유정제(-7.4%), 금속(-8.4%), 철강(-1.5%) 등은 생산 감소세를 나타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9% 증가한 624억9000만달러였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상반기 수준(624억4000만달러)으로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역별로는 울산이 31.0%로 수출 증가율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부산(29.0%), 경남(11.7%) 순이었다.

소비도 대형소매점판매액지수가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8.8%의 증가율을 기록하는 등 회복흐름을 시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태별로는 백화점(18.2%), 승용차·연료소매점(16.3%) 등이 증가세를 보였으나 면세점(-60.2%), 슈퍼마켓·잡화점·편의점(-8.7%) 등은 부진했다.

고용시장은 취업자수가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하며 회복이 지연되는 모습을 보였다. 

동남권 월평균 취업자수는 금년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5000명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제조업 취업자수가 4만명 감소해 눈길을 끈다. 다만 서비스업 취업자수가 2만9000명 증가하는 등 타 영역 증감분으로 인해 제조업 감소분이 상쇄됐다. 

동남권 아파트매매가격지수는 상반기 중 전년 동기 대비 11.0% 증가하며 오름 기류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울산(13.3%)이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다음으로 부산(12.9%), 경남(6.6%) 순으로 나타났다. 

연구원은 하반기에도 동남권 경제는 상승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봤다. 자동차의 경우 수출이 늘어나며 호조세를 보이고 조선업은 LNG선과 해양플랜트를 중심으로 회복세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화학, 기계, 금속, 철강, 석유정제 등도 글로벌 수요 및 투자확대, 전방산업 개선으로 성장하는 등 주력산업 전반의 생산 증가세를 예상했다. 

수출과 소비 역시 주요국 경기회복, 소득여건 개선, 정부 지원정책 확대 등에 따라 견조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으며 고용도 조선 생산 확대 효과 등으로 제조업 일자리가 늘어나고 정부 일자리 정책이 지속되며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dogo84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