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평화의소녀상, 시민문예대전 대상 운천고 김태민 '간절한 기도' 선정
오산평화의소녀상, 시민문예대전 대상 운천고 김태민 '간절한 기도' 선정
  • 강송수 기자
  • 승인 2021.08.01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오산평화의소녀상)
(사진=오산평화의소녀상)

오산평화의소녀상은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 5주년을 맞아 진행한 시민문예대전에서 운천고 김태민 학생의 ‘간절한 기도’가 대상 수상작으로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달 15일까지 작품을 접수한 이번 시민 문예대전은 모두 147점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이 가운데 대상 1점과 최우수상 2점 등 모두 15점을 입상작으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오는 13일 오후 6시30분 오산시청 광장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 5주년 행사에서 진행될 것으로 계획했으나 코로나19상황에 따라 비대면 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심사위원은 김재용 시인(오산문인협회 지부장), 남경식 작가(오산문화원 부설 향토문화연구소 상임위원), 서정택 시인, 손창완 시인, 전해자 오산평화의소녀상 운영위원이 맡아 세심한 검토를 진행했다.

대상에 선정된 김태민 학생의 '간절한 기도'에 이어 최우수상에는 오산정보고등학교 이혜원 학생의 '기억'과 강제로 위안부에 끌려간 연이를 통해 인권유린을 고발하는 문시중학교 조희주 학생의 '연이야 연이야'가 선정됐다.

이외에도 성호초등학교 최성민 학생의 '눈이 부신 평화나비'와 운천중학교 이윤주 학생의 '마지막 퍼즐조각', 오산꿈드림센터 최혜정학생의 '담담한 속 감처진 것은', 일반부 고봉국 님의 '어미새'가 각각 선정됐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서정택 시인은 “미래 세대에 평화·인권·희망의 소중함을 주제로 응모된 작품들은 어떻게 주제에 접근했을까가 관심사였다”며 “평화 또는 인권이라는 말이 글에서만 머무르는 요식행위가 아니고 행동으로 옮겨 나와 우리와 세계를 아우르는 이데올로기로 정착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서 “문예대전 심사는 협의적 의미에서의 평화·인권보다는 광의적 의미로 해석된 확장성을 바탕으로 하여 운문 및 산문 작품 중에서 대상 및 최우수, 우수, 장려상 등을 선정했다”며 “운문 부문에서 '간절한 기도'는 주제의식이 뚜렷하고 선명해 대상 작품으로 올리기에 손색이 없었다”고 했다.

최우수 작품 산문 '연이야 연이야'는 첫사랑이었던 연이의 이야기로 강제로 위안부에 끌려간 연이를 통해 인권유린을 고발하고 있는 단편소설 형식을 띈 산문이다.

강경남 상임 대표는 “이번 문예대전에는 인권과 평화의 소녀상을 표현한 작품들이 주를 이뤘다”면서 “특히 대상 수상작 '간절한 기도'는 코로나19로 힘든 상황에 살아계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오산 시민들에게 심리적 위안을 더해주는 작품”라고 평가했다.

지도교사상은 오산초 정탄 교사와 김은숙 교사에게 돌아갔고 15편의 수상작 이외에도 작품의 의미가 좋고 문예대전의 주제에 맞춘 10편의 작품을 가작으로 선정했다.

선정된 우수작은 작품집으로 발간해 오산시민들과 학생들에게 평화, 인권, 여성, 평화의소녀상을 알리는 교육 자료로 쓰인다.

sski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