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
함평군,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
  • 이상휴 기자
  • 승인 2021.06.2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함평군)
(사진=함평군)

전남 함평군이 코로나19 여파로 피해를 겪고 있는 소상공인 등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공유재산 사용·대부료를 감면한다. 

군은 29일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피해 최소화와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시행령에 따라 군 소유 토지와 건물 등에 대한 사용료와 대부료를 감면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25일 공유재산심의회를 개최하고 함평읍 석성리 200-19번지(구 석성초등학교) 등 총 8건, 약 2500만원 상당의 공유재산 임대료를 감경하기로 했다. 

상업 용도로 임대한 군 소유의 건물 또는 토지에 적용되던 기존 2~8%의 사용·대부요율이 한시적으로 1~2%의 요율로 변경 적용된다. 최대 80%의 감면 혜택을 제공한다.

다만 최저요율 1%를 적용하고 있는 경작용과 대기업·주거용 등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와 관련이 없는 경우는 제외다.

군 관계자는 “이번 공유재산 사용료 감면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s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