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영X문소리 주연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3차 티저 공개…23일 첫방송
정재영X문소리 주연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3차 티저 공개…23일 첫방송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6.16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미치지 않고서야’ 3차 티저 영상 캡처)
(사진=MBC ‘미치지 않고서야’ 3차 티저 영상 캡처)

배우 정재영과 문소리가 주연을 맡은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의 3차 티저가 공개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측은 16일, 인사팀에 불시착한 위기의 개발자최반석(정재영 분)의 스펙터클한 인사팀 적응기가 담긴 3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3차 티저 영상은 청천벽력같은 발령 소식에 “나 20년 넘게 일했어요, 개발자로. 근데 나한테 어딜가라고요?”라는 최반석의 황당한 목소리로 시작된다. 

모든 것이 낯선 ‘인사의 세계’에 발을 내디딘 최반석. 그를 맞이하는 건 호락호락하지 않는 워커홀릭 인사팀장 당자영(문소리 분)이다. 보고도 믿기지 않은 허술한 ‘1일 1보고서’에 계속해서 퇴짜를 놓는 당자영을 향해 “직장 내 괴롭힘 아니에요?”라는 최반석의 항의가 웃기면서도 슬프다. 

최반석은 만만치 않은 상사 당자영 밑에서 인사의 세계를 혹독하게 경험한다. 누구든 찾아오면 따뜻하게 맞아주고, 퇴근길에 소주 한잔 같이 기울이고 싶은 그런 ‘큰형님’이 되라는 그녀의 미션에 “우리 형도 안 해요. 그런 짓은”라는 최반석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직장 생활 n년 차 고수라도 인사팀 적응기는 좀처럼 쉽지 않다. 개발 1팀 팀장 한세권(이상엽 분)의 출근길을 막아선 최반석. 

한세권은 무슨 일인지 “오늘 또라이짓 한 거 내가 아주 박살 내줄게, 완벽하게”라며 분통을 터뜨린다. 그러나 한세권의 도발에 최반석은 절대 무너지지 않는다. 오히려 ‘만렙’ 전투력을 가동하며 특유의 똘기로 들이박을 뿐이다. 

아수라장이 되어버린 사무실 풍경에 당자영은 “일 이따위로 할 거예요, 진짜?”라며 최반석과 한세권의 다툼을 말린다. 

가는 곳마다 머리를 쥐어뜯게 만드는 골칫거리로 전락한 최반석에게 “그 성격으로 인사팀에서 일할 수 있겠어요?”라고 묻는 당자영. 

최반석은 “회사에서 까라면 까야죠”라고 담담히 답한다. 팀장 승진과 함께 본사로부터 비밀 임무를 부여받고 내려온 당자영이 인사라곤 1도 모르는 최반석과 제대로 의기투합할 수 있을지, 한명전자에 새바람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배우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등이 출연하는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23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