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농업기술센터, 토종 미꾸리 대량생산 공급 기술특허 최종등록
남원농업기술센터, 토종 미꾸리 대량생산 공급 기술특허 최종등록
  • 송정섭 기자
  • 승인 2021.06.16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특허청으로부터 최종등록 통보 받아
(사진=남원농업기술센터)
(사진=남원농업기술센터)

전북 남원농업기술센터는 민선7기 공약사업인 토종 미꾸리 대량생산 공급과 관련한 기술특허 1건에 대해 특허청으로부터 지난 2일 최종등록 통보를 받았다고 16일 밝혔다.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그동안 미꾸리 양식은 대부분 노지나 논을 이용한 조방적 양식으로 이뤄져 수달과 잠자리유충 등 천적피해, 농약피해 등으로 생산성이 낮았다. 민간과 연구기관 등에서 지속적인 연구가 있었으나 다른 어류에 비해 예민한 미꾸리의 특수성으로 가시적인 성과를 내놓지 못해왔다.

시는 지역대표 먹거리인 추어탕의 대중화와 고급화를 위해 2007년부터 토종 미꾸리 인공부화 치어를 생산, 공급하는 등 토종미꾸리 대량생산을 위해 노력해왔고 2016년부터 육상수조 양식방식을 도입해 기술연구에 매진해 왔으며 그 결과 이번 특허취득의 결실을 맺게 됐다.

이번에 취득한 ‘엿기름 전분분해효소를 이용한 미꾸리류 무환수 양식방법’은 사육수를 교환하지 않고 양식하는 무환수 양식기술(BFT)을 미꾸리류의 특성에 맞춰 개발한 기술이다.

무환수 양식기술(BFT)이란 양식생물의 사육과정에서 발생하는 배설물과 사료 찌꺼기 등의 오염물질을 유용 미생물로 제거하는 기술인데 미생물 증식과정에서 산소소모가 많아 산소요구량이 많은 미꾸리양식 적용에 어려움을 안고 있었다.

이번 특허는 유용 미생물증식에 일반적으로 쓰이는 단당류(당밀, 포도당) 대신 다당류인 전분을 이용하고, 전분을 분해하는 엿기름을 함께 처리해 전분을 서서히 단당류로 분해되도록 함으로써 사육수 내 산소결핍을 방지하고 미꾸리의 스트레스를 저감하는 기술이다.

이번 특허기술 활용 시 누구나 고도의 전문지식 없이 미꾸리를 양식할 수 있으며 고가의 산소발생장치가 필요하지 않아 경제적으로도 향후 미꾸리 양식어가의 소득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남원농업기술센터 나상우 소장은 "이번 특허를 통해 남원산 토종미꾸리 대량생산에 한걸음 더 나아가게 됐으며 시가 명실상부 추어산업의 선두주자로서의 면모를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또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미꾸리에 특화된 고효율 양식기술개발에 힘쓰고 추가적인 특허취득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swp207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