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자금 'K'자 양극화…팬데믹 1년, 항공업 '개선' 관광업 '악화'
기업 자금 'K'자 양극화…팬데믹 1년, 항공업 '개선' 관광업 '악화'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6.15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코로나19 피해업종 중 항공 만 지분․금융자산 '증가'…나머지 '뚝'

기업 자금 사정이 ‘K’자형 양극화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피해 업종 중 관광레저, 면세점 업종 등은 재무안정성이 악화된 반면 항공 업종은 개선됐다.

15일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에 따르면, 상장사 820개사의 작년 1분기와 팬데믹 이후 1년이 경과한 올해 1분기 재무제표를 비교․분석한 결과 재무안정성을 나타내는 차입금의존도가 기업규모별로 뚜렷한 차이를 나타냈다. 차입금의존도는 높을수록 금융비용 부담이 커지고 기업의 수익성·안정성은 하락한다.

1분기 상장사 전체의 차입금의존도는 21.6%로 전년 동기대비 0.8%p 감소했다. 하지만 이를 기업 규모별로 살펴보면 매출액 상위 20% 기업의 차입금의존도는 21.8%로 전년 동기대비 1.0%p 감소해 재무안정성이 개선됐다.

반면 하위 80% 기업의 차입금의존도는 20.6%로 전년동기 대비 0.5%p 증가해 재무안정성이 악화됐다.

한경연 관계자는 “1분기 중 매출액 하위 80% 기업들은 자산보다 차입금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며 “기업 자금사정의 K자형 양극화가 진행되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평가했다.

코로나19 대표 피해업종별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 증감.[그래프=한경연]
코로나19 대표 피해업종별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 증감.[그래프=한경연]

5대 코로나19 피해업종의 1분기 차입금의존도는 업종별로 희비가 엇갈렸다. 관광레저(8.4%p), 면세점(2.2%p), 조선(0.7%p)은 1분기 차입금의존도가 전년 동기대비 증가, 팬데믹 초기에 비해 재무안정성이 악화됐다.

반면 항공(△8.9%p)과 숙박(△0.6%p)의 차입금의존도는 전년 동기대비 감소함으로써 재무안정성이 개선됐다.

관광레저업종은 영업환경 악화로 인한 유동성 위기에 차입금 확대(51.5%)로 대응하면서 차입금의존도가 8.4%p 급증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국내외 관광수요가 급감하면서 작년 1분기 이후 관광레저업종의 영업활동현금흐름 순유출도 지속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반해 항공업종은 업황부진에도 지난 1년간 차입금 규모가 10.9% 감소하면서 차입금 의존도가 8.9%p 하락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였던 작년 1분기 당시 항공업종의 차입금의존도가 60%에 육박했다”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유상증자 등 자본을 확충하고 차입금을 상환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항공을 제외한 면세점, 조선, 관광레저, 숙박 등 4개 업종의 올해 1분기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경연은 이들 업종을 영위하는 기업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으면서 유동화가 용이한 지분 및 금융상품 등의 매각을 통한 현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봤다.

업종별 1분기 지분․금융상품 및 기타자산 증감액은 면세점 마이너스(-)1조814억원, 조선 -4372억원, 관광레저 -668억원, 숙박 -289억원을 나타냈고 항공만 1조6311억원 증액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1년이 지나도록 상당수 기업들의 재무구조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관광레저, 음식·숙박 등 코로나 피해업종은 대부분 자산 매각과 차입금 확대를 통해 유동성을 확보하기에 급급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추 실장은 “운영자금 금융지원 확대 등 코로나19 피해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