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평군,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효과 ‘톡톡’
함평군, 코로나19 선제적 대응 효과 ‘톡톡’
  • 이상휴 기자
  • 승인 2021.05.31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함평군)
(사진=함평군)

전남 함평군이 코로나19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1일 군에 따르면 병‧의원 방문자를 주 감염원으로 한 지역감염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상황에서 함평군이 시설 폐쇄와 선제적 검사 등을 조속히 시행한 결과 27일 이후 확진자 수가 0명으로 유지되고 있다.

군에서는 23일 2명, 24일 1명, 25일 3명, 26일 7명, 27일 2명 등 5일간 모두 15명의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에 군은 역학조사를 통해 동선을 파악하고, 확진자의 접촉자들은 자가격리 조치하는 한편, 26일에는 군수 주재로 특별대책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했다. 함평5일시장을 임시 폐쇄 결정하고 접촉자인 함평읍‧손불면 주민을 전수검사 해 추가 확산을 막았다.

앞서 군은 숨은 감염자를 발굴하고 지역사회 내 감염확산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병·의원, 상가, 교회 관련자, 함평읍 3개 리(함평리, 기각리, 내교리) 주민에 대한 코로나 선제검사를 진행한 결과 5056건 중 2건의 추가 확진자를 찾아냈다.

확진자의 추가 발생 이후 군 방역당국은 함평읍·손불면 주민 선제 검사 3879건을 진행한 결과 27일 이후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관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확산되면서 군청 직원에 대한 선제적 전수검사도 진행했으며, 모두 음성으로 나왔다.

이와 관련, 확진자에 대한 밀접접촉자 등 220명이 자가격리에 돌입했으며, 군에서는 각 자가격리자별 전담공무원을 1대 1 배치해 1일 3회 유선이나 어플로 개별 관리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군 공무원이 1주일 2회 자가격리자 거주지 주소로 현장 방문을 진행 중이다.

최근 바이러스 확산 불안감이 고조됨에 따라 군은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종교활동 좌석 수 20% 인원만 참여 가능 등 사회적 거리두기 대응 2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시행, 6월13일까지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상익 함평군수는 “군 방역당국은 접촉자 파악, 선제적 검사, 시설 방역소독 등으로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군민 모두 백신 접종에 대해 동참해 주시고 타 지역 방문이나 외부와의 접촉을 줄이는 등 적극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s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