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업가정신 지수 세계 '9위'…6계단 '껑충'
한국 기업가정신 지수 세계 '9위'…6계단 '껑충'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5.06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 글로벌 기업가정신 모니터결과 발표…시장역동성 분야는 '1위'

한국 기업가정신 지수가 글로벌 톱10에 들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한국 기업가정신 지수가 44개국 중 9위(2019년 15위)로 전년대비 6계단 상승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글로벌 기업가정신 연구협회(GERA)에서 발표한 ‘2020년 글로벌 기업가정신 모니터(GEM)’를 통해 집계된 순위다.

기업가정신 지수 국가별 순위.[표=중기부]
기업가정신 지수 국가별 순위.[표=중기부]

각 조사 분야별 지수를 합산한 한국 기업가정신 지수는 5.49점을 기록했다. 제품과 시장의 변화속도를 가늠하는 ‘시장의 역동성’은 전체 국가 중 1위(7.9점)를, 정부 창업 지원정책이 적절한지를 확인하는 ‘정부정책의 적절성’은 6.2점으로 전체 국가 중 5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낮게 평가됐던 지표인 ‘대학이상 기업가정신 관련 교육과 훈련이 적절하고 충분한지’에 대한 응답도 4.6점(2019년 4.19점)으로 전년대비 19계단 오른 22위로 조사됐다. ‘시장의 개방성(13계단 상승)’, ‘기술이전 지원’과 ‘정부 규제 정책의 적절성(6계단 상승)’ 등 전반적인 항목에서 상승세를 보였다.

일반성인 조사(APS: Adult Population Survey)는 43개 국가가 참여했다. 창업의 사회적 가치, 창업에 대한 개인적 인식, 창업활동 상태를 구성하는 주요 지표별 지수와 국가별 순위로 구성돼 있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은 지난해에 이어 전체국가 중 가장 낮은 43위를 기록(낮을수록 창업실패에 대한 두려움이 없음)했고, 성공한 창업자에 대한 사회적인 인식수준은 87.7%(2019년 86.0%)로 7위을 기록했다, 직업선택 시 창업을 선호하는 비중도 56.6%(2019년 54.3%)로 전년대비 2.3%p 상승해 창업에 대한 사회적인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또한 18~34세에 해당하는 청년층의 초기 창업활동이 전년 17.7%에서 19.5%로 증가했다. 초기 창업기업의 향후 고용전망(5년 이내 최소 6명 이상 고용전망)도 높아져 전년 3.2%에서 4.0%로 증가했다.

최근 3년 이내 사내 창업활동 경험은 전체 응답자의 1.5%(’19년 1.4%)로 늘어나 전년 31위에서 25위로 상승했다.

올해 신규로 조사한 ‘코로나19 영향’ 항목에서는 ‘코로나로 인해 사업을 중단한 지인을 알고 있다’는 응답이 34.2%(30위), 사업을 새로 시작한 지인을 알고 있다‘는 응답이 20.8%(22위)로 나타났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 바이오헬스, 미래차와 비대면 분야 등 신산업을 영위하는 스타트업·벤처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며 “벤처투자 확대 등을 통해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 등 제2벤처붐의 열기를 이어가기 위한 창업·벤처 정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