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디지털 뉴딜 기업 한 자리에'…'2021 월드 IT 쇼' 개최
'5G·디지털 뉴딜 기업 한 자리에'…'2021 월드 IT 쇼' 개최
  • 장민제 기자
  • 승인 2021.04.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서 진행
월드IT쇼.[이미지=월드IT쇼 홈페이지]
월드IT쇼.[이미지=월드IT쇼 홈페이지]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전시회 ‘2021 월드 IT 쇼’(World IT Show 2021)가 21일 막을 올린다.

이번 전시회는 ‘5G 날개를 달고 디지털 뉴딜을 펼치다’를 주제로 오는 23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진행된다.

올해 전시회는 언택트(Untact)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얼리 테크 어답터(Early Tech Adopter) △지능형 정보통신(ICT) 융합 서비스 등 4개 분야로 구성됐다. 삼성전자, LG전자, SK텔레콤(SKT), KT 등 대기업을 비롯해 유망 중소기업과 기관 305개사가 참가한다.

특히 전시장 투어와 화상 상담 로봇의 활약도 기대된다. 이 로봇은 영상통화 기능을 탑재해 코로나19로 한국 방문이 어려운 해외 바이어의 전시장 투어를 돕는다. 해외 바이어가 원격으로 접속하면 영상통화 기능으로 참가기업 부스를 방문해 제품을 비춰주고 상담을 희망하는 경우 바로 연결하는 방식이다.

수출 상담회도 21일부터 이틀간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이번 상담회에선 중국, 일본,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9개국 대형 통신사와 IT 유통·서비스 바이어 40개사가 국내 IT기업 80여개와 화상 상담을 진행한다. 또 기업들의 수출마케팅 채널 다양화를 위해 전문무역상사 10개사도 전시장을 둘러보며 유망 기업들과 현장 비즈니스 상담을 진행한다.

베트남 최대 통신사 비엣텔의 콴 부 연구개발(R&D) 총괄이사는 “영상 콘텐츠를 시청 중인 개별 사용자 대상으로 맞춤 타게팅 광고를 게재할 수 있는 동적 광고 삽입 기술(DAI)과 같은 서비스를 개발 중”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의 우수한 미디어 서비스 기업을 찾고자 참가했다”고 말했다.

김현철 무역협회 글로벌마케팅본부장은 “최근 팬데믹으로 억눌렸던 수요가 급속히 되살아나는 펜트업 효과, 모바일 시장 침체 회복 등으로 ICT 분야 수출이 10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 중소기업들도 수출 상승세에 편승할 수 있도록 글로벌 빅바이어에게 우수한 기술력을 선보일 기회를 더욱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