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백신 생산국 공관장과 백신 신속도입 논의
외교부, 백신 생산국 공관장과 백신 신속도입 논의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4.17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영국 등 10개 공관장과 화상 점검회의 진행
외교부 백신수급 지원을 위한 공관장회의.(사진=외교부)
외교부 백신수급 지원을 위한 공관장회의.(사진=외교부)

정부가 오는 11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목표를 유지하고 있는 가운데, 백신 생산국 주재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통해 백신 신속 도입을 논의했다.

17일 외교부에 따르면,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전날 오후 코로나19 백신 생산국 주재 공관장들과 화상으로 상황점검 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는 미국과 영국, 러시아 등 백신 생산국 위주로 10개국 공관장들이 참석했으며,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신속하게 도입하기 위한 방안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범정부 백신도입 태스크포스(TF) 사무국, 질병관리청 등 관계부처도 회의에 참여해 국내 백신 수급 현황 등을 공유했다.

최 차관은 회의에서 “각 공관이 일선 외교 현장에서 백신 도입을 위해 더욱 실질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정부는 전날 브리핑을 통해 11월까지 코로나19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기존의 목표를 유지하고, 접종 대상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1월까지 전 국민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기존 계획은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집단면역을 위해 집 가까운 곳에 예방접종센터를 확충하고 있고, 접종 대상자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