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드라마 '시지프스' 8일 마지막회…조승우X박신혜 "후회에 대한 질문을 던진 작품"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8일 마지막회…조승우X박신혜 "후회에 대한 질문을 던진 작품"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4.08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JTBC 스튜디오)
(사진=드라마하우스 스튜디오·JTBC 스튜디오)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의 배우 조승우와 박신혜가 8일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에 인사를 전했다.  

먼저 조승우는 “이 작품은 저에게, ‘너는 어떠니?’라는 질문을 던졌다”며 ‘시지프스’가 이야기하고자 했던 ‘후회’에 깊이 공감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후회, 다들 후회 때문에 시간을 거슬러 오는 거야’라는 이 한 문장이 주는 타격이 엄청났다”면서 "인생을 돌아보면 누구나 하나쯤은 있는 후회의 자국은 그에게도 있었기에 내가 하고 있는 작업에 더욱 큰 의미를 두게 했다"고 말했다. 

조승우는 “단 몇 명일지라도 그분들께 ‘당신은 어떤가요?’라는 질문을 던질 수 있다면, 그리고 조금의 위로를 전할 수 있다면 저는 그걸로 충분할 것 같습니다”라며 뜻 깊은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내가 선택했던 ‘시지프스’라는 드라마를 ‘후회 없이’ 참 많이 좋아했다”며, “우리 시지프스팀! 정말 고생 많으셨다. 오래도록 많이 생각날 것 같다. 그리고 시청자 여러분! 저희와 끝까지 함께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태술이 서해, 그리고 (시)’그마’도 안녕~”이라고 전했다. 

박신혜는 “‘시지프스’를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서해로 지내왔던 순간들이 생각난다”며 지나온 시간들을 추억했다.

이어 그는 강렬한 캐릭터를 이끌어 온 만큼 “서해라는 인물로 살아가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지만, 행복하고 즐거웠던 시간들도 참 많았다”며 “현장에서 너무 좋은 선배님들과 후배님들과 함께 참 즐거웠다”고 말했다.

박신혜는 “현장에서 느꼈던, 혹은 제가 보여드리고 싶었던 서해의 모습이 여러분께 잘 전달됐기를 소망해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우 조승우와 박신혜가 열연을 펼친 JTBC 수목드라마 '시지프스' 마지막회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