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 2년 연속 지정
구미대,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 2년 연속 지정
  • 이승호 기자
  • 승인 2021.04.06 15: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영미 구미대 언어치료과 학과장(사진 중앙)과 학생들이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 2년 연속 선정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구미대)
박영미 구미대 언어치료과 학과장(사진 중앙)과 학생들이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 2년 연속 선정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구미대)

경북 구미대학교는 언어치료과가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특히 ‘SPEAK OUT!®’은 파킨슨병 환자의 음성재활을 위해 고안된 치료기법으로 미국 Parkinson Voice Project(파킨슨 음성 프로젝트 - 언어치료 전문인들이 운영하는 비영리기관)에서 2018년부터 프로그램 육성을 위해 매년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구미대에 따르면 국내 대학으로는 최초로 지난해 4월에 미국 파킨슨병 음성치료기법 ‘SPEAK OUT!®’ 교육기관에 선정됐다.

이어 올해도 교육기관에 선정돼 언어치료과 재학생 전원이 교육 훈련비 무상지원(1인당 60만원, 구미대 언어치료과 90명 총5,400만원), 자격증(SPEAK OUT!® Provider) 취득 기회를 얻을 수 있게 됐다.

국내 1호 자격증 소지자인 박영미 교수의 지도로 지난해 자격증을 취득한 학생들이 구미대 언어치료과 임상센터에서 파킨슨병, 파킨슨증후군 환자들에게 이 치료를 진행해 환자와 보호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박 교수는 “본교 언어치료과 학생들이 국내대학 가운데 유일하게 최신 음성기법을 배우는 만큼, 우수한 파킨슨병 전문 언어재활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재양성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다.

미국 뉴욕시립대에서 언어병리 전공으로 석·박사 학위를 받은 그는 파킨슨병, 다계통위축증 환자 등을 대상으로 ‘SPEAK OUT!®’의 연구와 임상 활용을 진행 중이다.

한편, 치매, 뇌졸중과 함께 세계 3대 노인성 질환으로 알려진 파킨슨병 환자는 매년 늘어나는 추세다.

환자의 90% 이상이 말하기(음량저하, 어눌한 말투)와 삼킴(사레, 질식)의 어려움으로 삶의 질이 낮아진다. 이를 개선하기 위한 언어치료의 중요성이 세계적으로 부각되고 있다.

[신아일보] 이승호 기자

lsh6036@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