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박물관, 금흔리 이부곡토성 유적 학술발굴조사 개토제 열어
상주박물관, 금흔리 이부곡토성 유적 학술발굴조사 개토제 열어
  • 김병식 기자
  • 승인 2021.04.02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성 축조 방법 및 시기 연구조사
상주박물관, 이부곡토성 개토제 사진
이부곡토성 개토제. (사진=상주박물관)

 

경북 상주박물관은 다가 지난달 31일 시 사벌국면 금흔리 이부곡토성 유적 개토제(開土祭)를 실시하고 본격적인 발굴조사에 들어갔다고 2일 밝혔다. 

개토제에는 박물관 관계자를 비롯해 사벌국면장과 인근 주민들이 참여해 발굴조사가 안전하게 진행될 수 있기를 기원했다.

이부곡토성(경상북도 기념물 제127호) 유적은 고대 사벌국의 옛 성으로 알려져 있으며 유적 안에서는 실제로 흙으로 쌓아 올린 토성의 성벽과 다수의 유물이 지표상에서 확인된 바 있다.

이번 학술발굴조사는 성벽을 비롯해 그 주변 일대를 대상으로 오는 6월 중순까지 진행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토성의 축조 방법과 시기 등을 밝히고 토성과 관련한 유적 등을 찾아 조사·연구함으로써 상주의 고대 역사문화를 정립하고 지역의 문화유산을 알리는 데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