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19 백신 수급 위한 '범정부 백신도입 TF' 가동
정부, 코로나19 백신 수급 위한 '범정부 백신도입 TF' 가동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01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수급 상황점검, 신속 대응 목표…중수본 내 '백신 도입 사무국' 설치
보건복지부(사진=연합뉴스)
보건복지부 간판.(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진행되기 위해 백신 수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고려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범정부 백신도입 TF(태스크포스)’를 본격 가동한다.

1일 정부에 따르면 ‘범정부 백신 도입 TF’는 보건복지부장관을 팀장으로 한다. 백신도입총괄(복지부), 실무지원(질병청), 신속허가·출하 승인(식약처), 원료수급지원(산자부), 국제협력지원(외교부) 등 5개 분야로 구성되며 관계부처 처·청장과 차관이 참여한다.

아울러, 백신 수급 상황점검과 신속한 대응 등을 위해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을 단장, 실무지원단(관계부처 국장급 참여)을 운영한다.

또한 ‘범정부 백신 도입 TF’가 내실 있게 운영되도록 중앙사고수습본부 내 ‘백신 도입 사무국’을 설치한다.

권덕철 TF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코로나19 백신 수급이 안정적으로 지속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의 모든 역량을 동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19 극복하고 우리의 소중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기 위해 백신 예방접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기를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