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의 안 해"…전기차 논의 가능성도
현대차그룹 "애플과 자율주행차 협의 안 해"…전기차 논의 가능성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2.08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밀주의 영향 ‘협의 중단’ 풀이…‘자율주행차량’ 개발 콕 집어 부정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사진=신아일보 DB)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사진=신아일보 DB)

현대자동차그룹은 8일 “애플과 자율주행차량 개발에 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했다. 다만 앞으로 논의 재개 가능성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도 나온다.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는 각각 이날 공시를 통해 올해 초 제기된 ‘애플과 협력설’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이번 발표는 올해 초 현대차가 애플과 협력설이 불거지자 지난달 8일 “1개월 이내 재공시 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공시다.

앞서 지난달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는 이 같은 내용과 함께 “당사는 다수의 기업으로부터 자율주행 전기차 관련 공동개발 협력 요청을 받고 있으나 결정된 바 없다”고 공시했다.

관련업계는 현대차·기아의 이 같은 공시를 두고 애플 특유의 비밀주의를 어긴 탓이란 분석을 내놓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5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최근 현대차·기아와 전기차 개발 관련 논의를 중단했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수년간 개발 프로젝트와 공급 업체에 대한 정보를 비밀로 유지한 애플이 전기차 관련 논의 소식이 전해지자 화가 났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현대차그룹이 현재 자율주행차 생산 협의를 중단하더라도 앞으로 ‘애플카’ 생산에 대한 논의를 재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는 앞서 지난달 공시에서 협의 대상을 ‘자율주행 전기차’라고 밝혔지만 이날 공시에서 ‘자율주행차량’으로 한정한 점도 이 같은 주장에 힘이 실린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과 애플이 자율주행기술에 대해선 각각 자체 개발하고 전기차 부문에서 협력할 가능성이 남은 것으로 풀이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블룸버그통신의 보도가 나온 같은 날 기아가 미국 조지아주(州) 공장에서 ‘애플카’를 조립한다는 계획과 관련해 잠재적 파트너들을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