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천 야생조류 폐사체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원주천 야생조류 폐사체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1.19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원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5일 원주천에서 발견된 야생조류(중대백로) 폐사체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고 19일 밝혔다.

고병원성 여부에 대한 검사는 약 1주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2020년 10월1일부터 시작된 'AI·구제역 특별방역대책' 기간 전국 가금농장 66개소, 야생조류에서 74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한 가운데, 원주천에서는 총 3건의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

시는 앞서 1월5일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됨에 따라 시료채취 지점 기준 반경 10km 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설정하고 △해당지역 내 가금류 350농가 31만3724수에 대한 이동제한 △예찰지역 내 닭·오리 농가 예찰·검사 실시 △광역방제기, 살수차, 드론(3대), 방역차량(3대) 활용 원주천 및 인근 농가 소독 지속 실시 등 방역활동을 추진해오고 있다.

시 관계자는 “전국 각지에서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는 엄중한 시기”라며, “원주천 인근 가금 사육 농가에서는 매일 계사를 소독하고, 닭이나 오리를 마당에 풀어놓는 방사사육은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원주천변을 방문하는 일반 시민은 낚시 및 철새 접촉 금지 등 방역수칙 준수는 물론 폐사체 발견 시 즉시 방역당국에 신고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jh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