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대학생들, 호주서 코로나19 극복 응원릴레이
'하나님의 교회' 대학생들, 호주서 코로나19 극복 응원릴레이
  • 박주용 기자
  • 승인 2020.06.19 16:25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하나님의 교회)
(사진=하나님의 교회)

하나님의 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대학생봉사단 ASEZ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대응에 힘을 북돋기 위해 일선 의료진과 관계 기관 종사자들에게 직접 쓴 손편지로 감사와 격려의 마음을 전하는 ‘핸드-투-핸드 릴레이’를 전개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코로나19가 잦아들지 않고 중국 베이징발 감염사태가 다시금 세계를 긴장시키는 가운데 일선에 있는 방역당국과 의료진을 걱정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ASEZ 회원들의 응원릴레이는 국내 100여 지역과 함께 미국, 영국, 멕시코, 브라질, 페루, 인도, 말레이시아, 태국, 필리핀, 인도 등 해외 각국에서 활발히 펼쳐지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겨울이 다가오고 있는 남반구의 호주에서도 진행돼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는 관계 기관과 의료진에게 큰 힘이 됐다. 

지난 14일 릴레이가 진행된 호주 빅토리아주는 뉴사우스웨일스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 확진자가 많은 지역이다. 

방역당국의 수고가 가중하는 만큼 이들을 응원하는 ASEZ의 메시지에도 깊은 진심이 담겼다.

호주 대표 국립대학 중 하나인 모나시대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ASEZ는 이날 멜버른의 돈캐스터 이스트 경찰서를 찾았다. 

치안과 방역 지원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는 경찰관들은 환한 미소로 이들을 반겼다. 

대학생들은 정성스레 쓴 손편지는 물론 손수 꾸린 간식키트와 함께 힘과 응원을 전했다. 

경찰관들은 생각지도 못한 따뜻한 선물과 응원에 연신 “고맙고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미국에서도 지난 17일 캘리포니아주 잉글우드 경찰서를 찾은 ASEZ 회원들이 손편지와 함께 정성껏 만든 마스크 250매를 전달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 카운티 보안관실에 마스크 600매를 전달한 바 있다. 

대학생들이 보름 넘게 각자 집에서 만들어온 마스크를 받은 보안관실 관계자들은 “여러분의 정성에 정말 감동했다. 모두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박수를 보냈다.

ASEZ 측은 “코로나19의 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일선에서 수고하는 방역당국과 의료진의 피로도가 더욱 깊어지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 ‘핸드-투-핸드 릴레이’를 통해 의료진과 정부부처, 유관기관 관계자들에게 힘을 전해주자고 회원들이 마음을 모았다”며 “정성 들여 쓴 손편지를 전 세계 대학생들이 함께 전한다면 큰 힘이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 작은 응원이지만 마음에서 마음으로 전하는 ‘파이팅’에 모두 힘내시길 바란다”고 취지를 전했다.

‘핸드-투-핸드 릴레이’는 국내에서도 적극적으로 펼쳐졌다. 화사한 봄날의 꽃향기와 함께 날아든 대학생들의 응원메시지는 때 이른 무더위가 덮친 현재까지 이어지며 지친 방역당국과 일선 의료진에게 큰 응원이 되고 있다. 

전달된 손편지에는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는 대학생들의 마음과 각오가 빼곡히 담겼다. 

“끝이 보이지 않던 어둠의 터널에서 희망의 불빛이 돼주셨으니 저희는 그 손전등을 잡고 같이 터널 밖으로 걸어가겠습니다. 여러분의 수고가 헛되지 않도록 예방수칙, 사회적 거리두기 꼭 지키겠습니다.”

“빨리 안정돼 일상생활로 돌아가 고생하시는 의료진 선생님들 마음에도 따뜻한 봄날이 돌아오길 바랍니다.”

이들의 응원은 서울시 노원구청 비상대책위원회, 중계4동과 천호1동 주민센터, 강동구와 노원구 보건소, 수원시 수원의료원과 오산시 오산한국병원, 포천시 포천의료원, 부천시 순천향대학교부천병원, 안산시 단원구 한도병원 등 수도권 일대 의료진에게도 잇따라 전해졌다. 

코로나19 최대 피해지역이었던 경북과 대구에서는 더욱 힘이 됐다. 

경산 지역 ASEZ 회원들은 질병관리본부에 재치 있는 그림과 응원의 손편지를 보내는가 하면 경산중앙병원과 세명병원에도 손편지와 간식 꾸러미를 전달해 기운을 북돋았다. 

경주 지역 회원들은 각자 준비한 손편지와 간식 키트를 모아 경주시 보건소 의료진 150명에게 전달했다. 

대학생들의 응원을 받은 의료진, 지방자치단체 관계자들은 “아직도 완치되지 못한 환자들과 의료진, 방역 관계자들에게 이렇게 격려를 보내주니 참 고맙다”고 화답했다.

ASEZ는 하나님의 교회 소속 대학생들로 구성된 국제봉사단체로, ‘Save the Earth from A to Z(처음부터 끝까지 지구를 구하자)’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인류의 생명과 행복, 평화와 화합을 위해 ‘SAVE 운동’을 펼치며 소외이웃 지원, 복지시설 위문, 각종 캠페인과 교육·포럼 개최, 재난 피해 복구와 구호활동, 산·바다·하천·도심 정화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인 3대 캠페인으로는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 Reduce Crime Together(함께하는 범죄예방), Greenship(환경시민권) 활동이 있다.

ASEZ 활동의 근간이 되는 하나님의 교회는 175개국 7500여 지역교회를 중심으로 오랜 기간 긴급구호, 헌혈, 환경보호, 교육지원, 문화소통, 이웃돕기 등 다양한 봉사를 진행한다. 

최근에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성금 2억원, 보건용 마스크(KF94) 3만 매를 기탁했다. 

또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관리지침, 정부와 지자체의 감염병 예방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 

하나님의 교회 측은 “앞으로도 국난 극복과 이웃과 사회의 공익을 위해 지속적으로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인천/박주용 기자

pjy60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페리맘 2020-06-21 22:58:20
핸드-투-핸드 하나님의교회 대학생 봉사단의 이런 릴레이는 전 세계로 쭉쭉 뻗어나갔음 좋겠네요.
다들 힘들고 어려운시기지만 이렇게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면서 잘 이겨나가지길 바랍니다.

이아윤 2020-06-19 22:01:52
간식키트에 손편지까지~ 감동이네요!
모두 함께 이 위기를 어서 극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코코맘 2020-06-19 17:19:12
와우 요즘에 정말 필요한 봉사입니다.
의료진들이 얼마나 고생을 많이 하는데
이렇게 손편지를 받으면 얼마나 감동이겠습니까??
하나님의교회 청년들 멋지네요!!

아자아자 2020-06-19 17:14:29
점점 타인을 멀리하고 혐오하는것이 만연한 세상에서 서로를 위한 따뜻한 말한마디, 편지 한장이 큰 감동이 되는것 같습니다. 의료진 여러분 수고많으십니다 !! 힘내세요!!

조윤희 2020-06-19 17:13:28
참 어려운 시기인데 힘과용기를 준다는 소식이 눈낄을 끄네요! 이런봉사가 많아져서 많은이들에게 희망이됨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