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中 한국 입국자 격리에 “과도한 대응”
강경화, 中 한국 입국자 격리에 “과도한 대응”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0.02.26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서 연설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외교부)
지난 24일(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에서 열린 43차 유엔 인권 이사회의 고위급 회기에서 연설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외교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최근 중국 일부 지역이 결정한 한국 입국자 강제 격리 조치에 대해 “과도한 대응”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에 대해 한국이 비교적 관대했던 만큼 중국도 그에 상응하게 조치해야 한다는 게 강 장관의 생각이다. 

25일(현지시간) 강 장관은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핵군축·핵확산금지조약(NPT) 관련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면서 전날 중국 랴오닝성 선양과 지린성 옌볜 조선족자치주 등 일부 지역은 한국에서 온 입국자에 대해 격리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입국자들을 전원 감염 검사를 하거나 강제로 격리하는 등 통제에 나선 것이다.

랴오닝성 선양시의 경우 선양으로 들어온 항공편 2편의 승객 전원에게 2차례에 걸쳐 건강신고서를 작성하도록 하고 중국 내 지인과 통화해 신원 확인을 거치도록 했다. 또 입국심사 때는 대구 등 한국 남부지역 방문 여부를 묻는 것은 물론 행선지별로 단체로 이동한 뒤 전원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이런 중국의 조치에 대해 강 장관은 과도한 조치라 보고 중국 측과 소통으로 이해를 구하겠다는 입장이다.

강 장관은 “외교부가 주한 중국대사관과 소통을 하고 있다”며 “우리도 중국에 대해 상당히 대응을 자제해왔는데 중국도 이에 상응해서 자제하고 과도하게 대응하지 않도록 중국과 계속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도 코로나19 사태 초반 우한 등 후베이성에서 오는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는데 각국이 자체 평가에 따른 조치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은 아니다”며 “그러나 우리가 국내에서 취하는 노력을 감안한 조치가 이뤄져야지 한국에서 왔다는 이유로 무조건 입국을 금지하는 것은 수용하기 곤란하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외교부 1차관을 중심으로 각국의 상황을 파악해 적극 대응하고 있다”며 “각국 정부와 소통을 통해 불필요한 조치들을 자제하도록 하고 우리의 노력을 설명하는 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영국 런던에서 한·영 외교장관 회담을 가진 뒤 귀국할 예정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