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 유통 식품 방사능 ‘걱정 無’
충남도 내 유통 식품 방사능 ‘걱정 無’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8.01.17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보건환경연구원, 농수산물·학교급식 416건 검사

충남지역에 유통 되는 농수산 식품에는 방사능이 검출돼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도에 따르면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해 도내에서 유통되는 식품, 생산단계 수산물 및 학교급식 농수산물 총 416건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시행한 결과,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 대상은 △감자, 양파, 토마토 등 농산물 61건 △갈치, 고등어, 삼치 등 수산물 39건 △밀가루, 딸기잼, 과자류 등 가공식품 38건 △넙치, 전복 등 생산단계 수산물 45건 △낙지, 동태, 호박, 버섯 등 학교급식 233건이다.

식품 방사능은 고순도게르마늄 감마핵종분석기(HPGe)를 이용해 세슘(Cs-134, Cs-137)과 요오드(I-131) 검출여부를 측정한다.

식품 중 방사능 안전기준은 요오드(I-131)는 우유 및 유가공품·영유아용 식품 등이 100Bq/㎏이하, 그 외 기타식품은 300Bq/㎏이하이고, 세슘(Cs-134, Cs-137)은 모든 식품이 100Bq/㎏이하이다.

이번 조사대상 식품을 대상으로 방사능 검사를 한 결과 416건 모두 불검출로 확인됐다.

도 관계자는 “올해 지속적으로 식품 중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도민들에게 방사능 오염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할 것”이라며 “특히 안전한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도록 체계를 확립해 도민들에게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충남도/김기룡 기자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