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도약 다짐'왕기춘,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恨 풀겠다"
'재도약 다짐'왕기춘, "런던올림픽에서 금메달 恨 풀겠다"
  • 신아일보
  • 승인 2008.08.12 12: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추스려 런던올림픽을 준비하겠다.

"

'겁없는 신예'왕기춘이 마지막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베이징올림픽 유도 73kg급 결승에서 경기를 시작하자마자 기습 공격을 허용했고, 허무하게 패배를 당했다.



왕기춘(20, 용인대)은 11일 오후 경기를 마친 뒤 베이징 왕푸징 코리아하우스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많이 아쉽다.

금메달을 목표로 했지만 이미 지난간 시간이다.

앞으로 다가오는 런던 올림픽 준비하겠다"고 재도약을 다짐했다.



왕기춘은 베이징과기대체육관에서 열린 73kg급 결승전에서 13초만에 엘누르 맘마들리(20, 아제르바이잔)에게 패해 아쉽게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침통한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왕기춘은 "마지막 판이여서 부담없이 최선을 다하려 했다.

하지만 너무 갑자기 기술에 걸렸다.

방어한다고 했는데 기술을 못 피했다"고 털어 놓았다.



이어 그는 결승 상대 맘마들리 기술에 대해 "유럽훈련에서 많이 겪어 본 기술이었지만 대비하지 못했다.

상대가 나를 많이 연구한 것 같다.

전혀 그 기술을 걸어올지 몰랐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경기전 꿈을 꾸었냐'는 질문에는 "어제 깊게 자서 꿈을 못꿨다.

잠들기 전 항상 올림픽 시상대 맨 위에서 태극기를 바라보겠다고 다짐했지만 꿈이 현실로 이어지지 않아서 아쉽다"고 속내를 비쳤다.



경기 후 이원희에게 '미안하다'고 말을 건넸다는 왕기춘은 "올림픽에 나와 은메달 딸 수 있었던 것은 감독님과 김정행 용인대 총장님이 뒤에서 많이 도와주신 결과다.

다시 열심히 해서 런던 올림픽 준비해야 하겠다"고 다짐했다.



안병근 감독은 "3회전에서 브라질 선수와의 경기에서 늑골을 다친 것이 못내 아쉽다"고 밝혔다.



그는 "왕기춘에게 금메달을 정말 기대를 많이 했다.

금메달은 노력과 하늘이 내려주는 것이라고 본다.

다음 올림픽을 위한 일보 후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안 감독은 "왕기춘 선수는 어리다.

런던과 다음 올림픽에도 충분히 도전할 수 있는 나이다.

항상 방심하지 않고 열심히 노력해주는 선수가 되길 기원한다"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