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09-20 21:33 (수)

軍 5·18 특조위, 광주 첫 방문… 본격 조사 개시
軍 5·18 특조위, 광주 첫 방문… 본격 조사 개시
  • 박영훈 기자
  • 승인 2017.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8 민주묘지 참배로 시작…"진상규명 의지 다지기 위한 것"

▲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 등을 조사하는 국방부 특별조사위가 13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18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전투기 대기 등 관련 의혹을 조사할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13일 광주 방문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한다.

국방부는 이날 “5·18 민주화운동 헬기 사격 및 전투기 출격 대기 관련 국방부 특조위가 출범한 지난 11일 첫 회의에서 5·18의 아픈 역사를 간직한 광주 지역을 방문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어 “진상조사에 앞서 위원장 및 위원, 실무조사지원단장 및 소속 팀장 일동이 함께 광주를 찾아 5·18 희생자를 추모하고 유족과 부상자들의 고통을 위로함으로써 진상규명 의지를 다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특조위원들은 5·18 민주 영령이 잠든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참배하고 계엄군 헬기 사격 탄흔으로 추정되는 흔적이 남아 있는 광주 동구 금남로 전일빌딩을 방문했다.

이어 5·18 기록관을 찾아 5·18 단체 관계자들과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특조위원들은 이번 진상 조사에 대한 5·18 단체의 의견을 수렴해 정보 제공 등 지원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공식 출범한 특조위는 5·18 당시 시민군에 대한 계엄군의 헬기 사격 의혹과 공군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을 조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만들어졌다.

위원 9명을 포함해 39명 규모인 특조위는 오는 11월 30일까지 문서 검증, 증언 청취, 현장 조사 등을 통해 진상규명을 할 계획이다.

국방부는 “특조위원 및 조사관들은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사격과 전투기 출격 대기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이 대한민국 현대사의 질곡을 푸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객관적이고 정확한 진실을 찾는 작업에 노력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박영훈 기자 yh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