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외교부,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위한 TF 출범
외교부, 한일 위안부 합의 검토 위한 TF 출범
  • 전민준 기자
  • 승인 2017.07.31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포함 민간위원 등 총 9명 구성… 연내 결과 도출 목표

▲ 서울 중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소녀상. (사진=연합뉴스)

한·일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과정 전반을 되짚어보기 위한 정부 태스크포스(TF)가 공식 출범했다.

외교부는 31일 오전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직속의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 검토 TF’(이하 위안부 TF)의 1차 회의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위촉된 위원은 위원장을 포함해 모두 9명이다. 위원장은 오태규 전 한겨레 논설위원실장이 맡고, 선미라 한국인권재단 이사장과 외교부 동국아시아국장 출신의 조세영 동서대 일본연구센터 소장이 부위원장을 맡는다.

위원에는 김은미 이화여대 국제대학원 교수, 양기호 성공회대 일본학과 교수, 손열 연세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황승현 국립외교원 교수, 백지아 국립외교원 외교안보연구소장, 유기준 외교부 국제법률국 심의관이 포함됐다.

강경화 장관은 이날 위안부 TF에 참여하는 9명의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한 후, 위원들이 피해자 중심주의에 입각해 위안부 합의를 면밀히 검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위안부 TF는 위안부 합의 관련 협의 경과와 합의 내용 전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 중심주의를 견지하면서 위안부 피해자와 관계자들의 의견도 청취해 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위안부 TF는 올 연말까지 최종 결과를 도출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으며, 최종 결과는 대외에 공개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별도 지원팀을 통해 위안부 TF 위원들의 활동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전민준 기자 mjj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