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위안부합의, 한국민 수용못하는 점 인정하고 공동 노력"
"위안부합의, 한국민 수용못하는 점 인정하고 공동 노력"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2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정부 첫 공식입장… '협의' 통해 공감 방안 모색
"구테흐스 발언, 양측 협의 통해 문제 해결하라는 뜻"
▲ 일본의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평화의 소녀상'. (자료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출범 후 처음으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놨다.

외교부 당국자는 29일 "우리 국민 대다수가 (위안부 합의를) 정서적으로 수용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인정하면서 한일 양국이 공동으로 노력하여 문제를 지혜롭게 극복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면담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둘러싼 논란에 대한 우리 정부의 공식 입장이다.

새 정부 출범 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정부의 정리된 공식 입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초 외교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해 "한일 합의는 양국간 합의로서 존중되고 이행되어야 한다는 것이 정부 입장"는 의견을 고수해왔다.

하지만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합의의 '파기'나 '재협상'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준수' 또는 '존중'도 언급하지 않으면서, 한국 내 반대 여론을 실체로 인정한 가운데 협의를 통해 양국이 공감할 수 있는 방안을 찾자는 새로운 입장을 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또 구테흐스 사무총장과 아베 총리 간의 면담과 관련한 유엔 사무총장실 발표 내용을 주목한다고 언급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유엔 사무총장은 그동안 회원국 간 이견이나 분쟁이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양측이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것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표명해 온 바, 이번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언급도 이러한 뜻을 밝힌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즉 사무총장실은 총장이 위안부 문제가 한일 양국간 합의에 의해 해결되어야 하는 문제라는 데 동의한 것이고, 특정 합의의 내용에 대해 의견을 표명한 것은 아니라는 해석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위안부 합의 문안에 포함된 '최종적·불가역적 해결'을 강조하며 재협상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