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일보

prev next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아세안 특사 박원순 임명… 서울시장 최초"폭넓은 인적 네트워크 구축"… 필리핀·인도네시아·베트남 방문 예정
김가애 기자  |  gakim@shinailbo.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23:07:50
트위터 페이스북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4월 10일 당시 문재인 후보와 박원순 시장이 광화문 광장을 방문해 시설현황 브리핑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임명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뒤 "박 시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서 금년도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방문한다. 방문국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장이 대통령 특사자격으로 외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시장은 문 대통령의 협력외교 강화 의지가 담긴 친서를 전달하고, 방문국 고위관계자를 만나 새 정부의 정책과 비전을 설명한다. 아울러 양국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그는 "박 시장은 세계도시 정상회의의 정식 초청으로 싱가포르를 방문한 바 있다"며 "동남아시아 주요국과의 도시 외교를 적극적으로 전개하는 등 동남아 지역에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며 임명 배경을 설명했다.

박 대변인은 "아세안에 별도의 특사를 파견하기로 한 것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우리 외교의 지평을 넓히고, 다원화한 협력외교를 추진하고자 하는 새 정부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세안은 필리핀·말레이시아·싱가포르·인도네시아·태국·브루나이·베트남·라오스·미얀마·캄보디아 등 10개국으로 구성됐으며, 우리나라 제2의 교역상대로 꼽힌다.

우리나라는 아세안 국가를 상대로 지난해 300억 달러가 넘는 무역흑자를 냈으며, 아세안 국가는 우리 국민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대선 때 외교부문에서 ASEAN, 인도 등 신흥경제권과 연계협력을 강화하겠다고 공약한 바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김가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HOT Click
1
"비정규직 제로화 어떻게?"…공공기관 '방법 찾기' 고심
2
'K팝스타6' 출신 크리샤츄 데뷔, "떨리지만 행복해"
3
신길뉴타운 '보라매 SK뷰' 분양중
4
[종목분석] 기업은행의 ‘김도진 리스크’
5
부산지하철 1호선 40분간 멈춰… '추진장치 이상'
6
박노욱 봉화군수, 공공임대주택 추가건립 요청
7
'안양 명학역 유보라 더 스마트' 청약 1순위 마감
8
홍천, 산단형 행복주택 50호 건립
9
'시간 끌기' 포기한 정유라… 30일 이내 한국행
10
연천署, 교통사망사고 예방 대책회의 가져
기획·연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