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1 00:01 (화)
'블랙리스트' 문제 제기에 김기춘 "극보수 원칙대로 가야"
'블랙리스트' 문제 제기에 김기춘 "극보수 원칙대로 가야"
  • 전호정 기자
  • 승인 2017.05.16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덕, 재판서 증언… 후임 이병기는 "너무 엄격히 적용 말라" 지시

▲ 김종덕 전 문화체육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정치적 성향에 따른 문화예술계 지원을 배제하는 이른바 ‘블랙리스트’가 문제 될 수 있다는 보고를 받고도 이를 밀어붙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자신과 정관주 전 차관 등의 재판에서 이 같은 내용을 언급했다.

김 전 장관에 따르면 지난 2014년 10월 김 전 실장에게 ‘건전 콘텐츠 활성화 TF’에 관한 내용을 보고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장관은 “보고서처럼 지원을 배제할 경우 문제가 생길 수 있다. 긁어 부스럼일 수 있다”고 우려를 전했다.

하지만 김 전 실장은 “우리는 그냥 보수가 아니다. 우리는 극보수다. 그러니 원칙대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김 전 장관은 말했다.

김 전 장관은 김 전 실장 후임인 이병기 전 비서실장에게도 블랙리스트에 관해 설명했다고 한다. 이 전 실장은 “너무 엄격하게 적용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견해를 밝혔다고 김 전 장관은 덧붙였다.

김 전 실장은 블랙리스트 인사 지원 배제에 소극적이었던 문체부 공무원들의 사직서를 받을 때도 강경했다고 김 전 장관은 증언했다.

김 전 장관은 2014년 청와대 지시로 문체부 1급 실장 3명의 사직서를 받으라고 김희범 당시 문체부 차관에 얘기했다.

그러자 김 전 차관은 “3명 다 사표를 받는 건 조직의 안정을 해칠 수 있다”며 난색을 보였다.

이후 건의 내용을 김 전 실장에 전했더니 김 전 실장은 “그 사람도 문체부 공무원이라 식구를 보호하려고 한다. 그렇게 하면 안 된다”며 바로 사직서를 받으라고 했다는 게 김 전 장관의 증언이다.

이에 김 전 실장은 김 전 차관에게 전화해 “사사롭게 일처리말고 장관 지시를 잘 따르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전호정 기자 jh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