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요인사들도 한 표 행사… 국민 참여 당부
주요인사들도 한 표 행사… 국민 참여 당부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9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무총리·대법원장 등 투표… 박근혜·김종필은 투표 불참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제19대 대통령 선거투표일인 9일 세종시 도담동 제6투표소에서 기표를 한 뒤 투표용지를 넣는 모습(좌)과 양승태 대법원장이 서울 한남동 한남초등학교에 마련된 제3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양승태 대법원장 등 우리나라 3부요인을 비롯해 전직대통령 등 주요 인사들도 9일 소중한 한 표를 행사했다.

대통령 탄핵이라는 국정혼란을 딛고 치러지는 선거인 만큼 이들은 국민에게 적극적인 투표 참여를 당부했다.

황 대행은 이날 오전 부인 최지영 여사와 함께 세종시 연세 초등학교에서 투표를 마쳤다.

황 대행은 "앞으로 대한민국의 국정운영과 미래를 이끌어 나갈 새 대통령을 선출하는 선거"라며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의 뜻을 모아 통합과 화합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양승태 대법원장도 이날 서울 한남초등학교에서 한 표를 행사했다.

양 대법원장은 "오늘은 그동안 우리나라의 국정혼란을 매듭짓는 아주 중요한 날"이라며 "중요한 행사에 참여해달라"면서 투표를 독려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사전투표 첫날이었던 지난 4일 투표를 마친 바 있다.

전직 대통령들도 일제히 이날 투표를 마쳤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부인 이순자 여사와 이날 오전 자택 인근 서울 서대문구 연희2동 주민센터를 방문해 10분 정도 줄을 서서 기다린 두 투표했다.

노태우 전 대통령은 앞서 진행된 거소투표를 통해 투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거소투표는 병원·요양소에 있는 환자나 교도소의 입소·재소자, 병영이나 함정에 머무르는 군인ㆍ경찰, 외딴 섬 거주자 등이 거주지에서 투표하는 제도로 지난달 11∼15일 실시됐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해 4월 총선 때도 거소투표를 한 바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도 이날 오전 8시경 경남 김해시 진영읍 제5투표소인 진영문화센터를 찾아 투표했다.

이명박 대통령도 이날 오전 부인 김윤옥 여사와 함께 투표를 마쳤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1동 제3투표소를 찾아 5분 가량 줄을 서서 기다린 뒤 투표했다.

서울구치소에 구속 수감된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까지 진행된 이번 대선의 거소투표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등의 혐의로 서울 구치소에 구속수감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거소 투표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부구치소에 수감된 최순실씨 역시 거소투표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필(JP) 전 국무총리는 건강상의 이유로 투표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