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洪 '친박 징계해제' 비난에 "정치권의 지나친 공세"
洪 '친박 징계해제' 비난에 "정치권의 지나친 공세"
  • 이선진 기자
  • 승인 2017.05.0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바른정당 "국민 개돼지로 아나" 성토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가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평산동 음악공원 입구에서 유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바른정당 탈당파의 복당과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인사들의 징계해제를 단행한 것에 대한 맹비난을 쏟아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일부 정치권의 지나친 정치 공세"라면서 즉각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홍 후보 측의 중앙선대위 강효상 미디어본부장은 7일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 같았던 갈등이 홍 후보의 강력하고 진정성 있는 리더십에 의해 일거에 해결됐다"면서 "오직 미래만을 바라보고 뜻을 함께하기로 한 것"이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런데 일부 정치권과 언론에서 '도로 친박당', '도로 새누리당'이라며 이번 통합 결정의 의미를 깎아내리고 있다"면서 "자유한국당을 친박·비박이라는 과거에 묶어두려는 의도적인 프레임 씌우기이며, 더 이상 존재하지도 않는 계파 갈등에 대한 국민적 거부감을 불러일으키려는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 본부장은 "바른정당과 유승민 후보에게 과연 비판할 자격이 있는지 묻고 싶다"면서 "본인들의 당도 제대로 추스르지 못하면서 과연 다른 당을 손가락질할 여유가 있느냐"고 비꼬았다.

또 국민의당에게 "보수를 이간시키고 분열시킴으로써 선거에서 어부지리를 얻겠다는 얄팍한 선거 전략을 멈추고 정공법으로 남은 선거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지적했다.

앞서 한국당은 6일 바른정당 탈당파 13명 등 총 56명을 일괄 복당시키고, 친박 핵심 서청원·최경환·윤상현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를 푼 것을 비롯해 총 7명에 대한 징계를 해제했다.

이와 관련해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 후보는 이날 대구시당에서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에게 "그것은 누가 봐도 구태로 돌아가는 것이고, 한국당이 전혀 변화가 없다는 것"이라며 "저런 식으로 정치하는 것은 소멸을 자초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 후보 측의 김세연 선거대책본부장도 이날 "반성 없는 친박 실세들에 대한 징계해제 대가로 정치 도의를 저버린 바른정당 탈당파 의원들에 대해 복당을 허용한 것"이라면서 "국민을 우롱하는 선거 사상 최악의 뒷거래로 국민의 심판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측도 홍 후보의 행보에 날을 세웠다.

문 후보 선대위 윤관석 공보단장은 6일 밤 공개한 논평에서 "국정농단 세력의 숙주 자유한국당이 석달 만에 '도로 양박(양아치 친박)당'이 됐다"며 "홍 후보가 일찌감치 지적했던대로 자유한국당의 주인은 '양박'이라는 것을 스스로 입증한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애초부터 국민에 대한 예의나 염치는 기대하지 않았다. 홍 후보와 자유한국당은 존재 자체가 국가적 재앙이자 국민에 대한 해악"이라고 덧붙였다.

안 후보 측의 김철근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홍 후보와 한국당은 박근혜 전 대통령 국정농단 사건에 대한 국민의 분노와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열망을 잊었느냐"면서 "영화 대사처럼 국민을 개, 돼지로 아는 것이냐"고 공분을 토했다.

아울러 "국정농단 책임지고 쇄신하겠다더니, 3달 만에 완벽한 '도로친박당'이 됐다"라며 "이들에게 대한민국의 미래는 없다. 오직 본인들의 정치야욕만이 넘쳐날 뿐"이라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이선진 기자 s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