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선 중반부에 갑자기 날아든 '사드' 변수
대선 중반부에 갑자기 날아든 '사드' 변수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2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중단"·安 "유감"·沈 "무효"… 洪·劉 "환영"
남북관계 악화 가능성 배제 못 해… 도발 우려도

▲ 주한 미군이 26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포대를 배치했다. 남김천IC를 빠져나와 성주골프장으로 향하는 사드 장비 차들의 모습이다. (사진=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연합뉴스)
주한미군이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군사작전을 벌이듯 전격적으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관련 장비를 배치하면서 사드가 대선정국에서 재차 변수로 떠올랐다.

각 정당 대선후보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하고 있으나 안보이슈가 급부상한 상황에서 후보별 안보관이 이번 대선에서 승패를 좌우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후보들은 이번 '기습 사드배치'에 대해 각각 엇갈린 반응을 나타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국민 의사와 절차를 무시한 사드 반입에 강력한 유감"이라며 "이제라도 이동배치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측도 "환경영향평가 실시도 하기 전에 한밤 중 기습 배치라니 유감"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일방적인 사드 기습배치를 인정할 수 없다"며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반면 범보수 후보 측은 환영입장을 밝혔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측은 "더이상 반대하거나 다음 정부로 넘기라는 식의 소모적인 논쟁은 불필요하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오래전부터 대통령 선거 전에 사드가 배치되는 것이 국론 분열을 막는 길이라고 주장해왔다"며 "참 잘된 결정"이라고 환영입장을 전했다.

이와 관련해 국방부는 북핵 실험과 탄도 미사일 도발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안보 위협이 가중되고 있어 사드 조기배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대선을 앞두고 사드를 전격 배치해 대선 이후의 변수를 막기 위함이라고 보고 있다.

대선 이후에는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 생기는 사드 배치 불확실성을 아예 제거하겠다는 의도라는 것이다.

각 후보는 이번 정부의 사드 배치에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함과 동시에 향후 치러질 TV 토론회 등에서 한층 강도 높게 서로에게 공세를 펼 것으로 예상된다.

사드 실전 배치가 가시화되면서 홍 후보나 유 후보는 다른 후보들을 향해 사드 배치에 모호한 입장 보다는 분명한 입장을 취할 것을 압박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지지율 1위 주자인 문 후보의 경우 사드배치와 관련해서는 전략적 모호성을 보이고 있다. 문 후보 측은 대선이 불과 2주도 안남은 시점에서 이뤄진 배치라는 점에서 자칫 보수진영이 결집할 수 있는 빌미 가능성을 경계하는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이같은 사드 배치에 남북관계 상황 악화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북한은 사드 배치 결정 하루 만인 지난해 7월9일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한발, 열흘 뒤 남한 전역을 타격권으로 하는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을 각각 한 발, 두 발 발사하며 무력 도발을 감행한 바 있다.

북한 추가 도발 여부는 대선 정국에 중대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다.

이에 따라 오는 28일 TV토론회의 주제는 경제 분야지만 주제와 무관하게 사드와 관련한 후보 간 격론이 오갈 공산이 커 보인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