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7-11-23 18:18 (목)
대선 앞둔 프랑스 파리서 IS 총격 테러… 2명 사망
대선 앞둔 프랑스 파리서 IS 총격 테러… 2명 사망
  • 이은지 기자
  • 승인 2017.04.21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의자 1명·경찰관 1명 사망…자동소총으로 경찰 순찰차 공격
대선 TV 토론 진행 중 저녁 9시께 발생…긴급 국가안보회의 소집

▲ 20일(현지시간) 저녁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서 경찰과 총을 든 테러 용의자 사이에 총격전이 발생, 소방차량이 현장 근처에 출동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프랑스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에서 20일 저녁(현지시간) 경찰과 총을 든 테러 용의자 사이에 총격전이 벌어져 경찰관 1명과 용의자가 숨졌다.

프랑스 내무부에 따르면 프랑스 대선을 불과 사흘 남겨둔 이날 오후 9시 전후(현지시간) 파리 최고 중심가이자 관광 명소 중 한 곳인 샹젤리제 거리의 지하철 9호선 프랭클린루즈벨트역과 조르주상크 역 사이의 대로에서 발생했다.

차 안에 타고 있던 범인이 갑자기 차에서 내려 자동소총으로 보이는 총을 꺼내 정차해있던 경찰 순찰차량에 사격을 가했고 차 안에 있던 경찰관들이 총에 맞았다.

총을 맞은 경찰관 중 한 명이 그 자리에서 숨졌고, 다른 2명의 경찰관이 중상을 입었다. 총을 쏜 범인은 현장을 달아나려 했으나 다른 경찰관의 총에 맞고 숨졌다.

총격전이 벌어진 와중에 샹젤리제 거리에 있던 한 관광객이 무릎 부위에 실탄이 스치는 부상을 당했으나 다친 정도는 심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시민들을 긴급 대피시키고 개선문에서 콩코르드광장에 이르는 왕복 8차로의 샹젤리제대로 약 2㎞ 구간을 전면 통제하고 지하철역 세 곳을 폐쇄한 뒤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날 프랑수아 올랑드 대통령은 베르나르 카즈뇌브 총리와 마티아스 페클 내무장관 등을 불러 긴급 대책회의를 가진 뒤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건을 테러라고 확신한다”면서 “대선이 안전하게 치러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랑드 대통령은 21일 오전 8시(현지시간)에도 긴급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했다.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인 이슬람국가(IS)는 자신들과 연계된 매체인 아마크 통신을 통해 “아부 유수프 알-벨지키라는 이름의 우리 조직원의 소행”이라고 주장했다.

AP통신은 IS 측이 밝힌 이름으로 보아 범인이 벨기에 출신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범인은 전에도 경찰관을 살해하려 한 정황이 포착돼 수사당국의 감시 대상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숨진 범인의 거처인 파리 동쪽 외곽의 센에마른주(州)에 있는 범인의 거처를 압수수색 중이다.

앞서 이날 총격이 발생한 시간은 오는 23일 열리는 프랑스 대선 1차 투표를 앞두고 마지막 대선 TV토론이 진행되고 있던 시점이었다.

총격전이 있었다는 뉴스가 타전되자 11명의 후보의 개별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되던 토론이 잠시 중단되고 사회자가 사건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이은지 기자 ej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