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홍준표, 경남지사직 '심야사퇴' 할 듯… 도청 '긴장'
홍준표, 경남지사직 '심야사퇴' 할 듯… 도청 '긴장'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7.04.09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안하무인" 반발… 경남도, 청사출입 제한

▲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9일 밤 늦게 경남도지사직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는 대선 30일 전인 9일 자정 전까지 도지사직을 사퇴해야 대선후보로 등록할 수 있다. 그는 이날 오전 9시 현재까지 사직서를 내지 않고 있다.

그는 그동안 지사직 사퇴와 관련 "9일전에 도시자직을 사퇴하면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하려는 시장·군수 등의 줄사퇴가 발생한다. 도지사 보궐선거는 없다"고 밝혀왔다.

홍 후보는 9일을 넘기지 않고 사퇴하되, 선관위에는 9일을 넘겨 사퇴통지를 할 방침이다.

사직시점은 해당 기관의 사직 수리 여부와 관계 없이 사직원(본인이 사직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서류)이 선관위에 접수된 때로 본다. 이렇게되면 경남지사 보궐선거를 치르지 않고 내년 지방선거까지 권한대행 체제로 도정이 운영된다.

이처럼 홍 후보가 경남지사 보궐선거 자체를 무산시키려하자 더불어민주당 등은 강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경남도당은 8일 논평을 통해 "꼼수 사퇴는 선량한 도민을 볼모로 한 안하무인격 작태"라고 비판했다.

도당은 홍 후보의 지사직 사퇴 시 권한을 대행하는 행정부지사가 즉시 선관위에 통지하게 하기 위해 9일 하루동안 비상감시체제를 유지한다.

경남도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지난 8일부터 청사 출입을 제한하고 있으며, 경남도의회도 홍 후보의 사퇴통지에 대비하고 있다.

[신아일보] 김가애 기자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