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개 정유사 자동차연료 품질 세계최고 수준"
"4개 정유사 자동차연료 품질 세계최고 수준"
  • 문인호 기자
  • 승인 2016.08.10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대기환경청, 상반기 수도권 판매 품질 조사 결과

올해 상반기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된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 등 국내 4개 정유사의 자동차연료(휘발유, 경유) 환경품질이 국제 최고기준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올해 상반기 수도권 지역에 판매된 자동차연료의 품질을 조사한 결과, 휘발유 환경품질은 SK에너지, S-OIL이 국제 최고기준 수준인 별 5개 등급으로 평가됐으며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는 국제 최고기준에 거의 근접한 수준인 별 4개 등급으로 평가됐다고 10일 밝혔다.

농협과 한국석유공사도 휘발유 환경품질에서 별 4개를 받았다.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 등 4개 정유사에서 판매된 경유의 환경품질은 모두 별 5개 등급으로 지난 2006년부터 현재까지 국제 최고기준 수준을 지속 유지하고 있으며, 농협과 한국석유공사도 모두 별 5개를 받았다.

평가 항목별로 살펴보면, 휘발유는 6개 항목 중 방향족화합물, 벤젠함량, 황함량의 3개 항목에서 4개 정유사 모두 별 5개 등급을 받았다.

증기압과 함께 탄화수소의 배출과 관계되는 90% 유출온도는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S-OIL, 농협이 각각 별 5개, GS칼텍스가 별 4개를 받았다.

경유는 4개 정유사와 농협이 황함량 등 5개 항목에서 별 5개를 받았다.

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의 배출을 증가시키는 방향족화합물은 SK에너지·현대오일뱅크·농협이 별 4개, GS칼텍스와 S-OIL이 별 3개를 받았다.

자동차연료 환경품질등급 평가 제도는 ‘수도권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소비자의 친환경 연료 구매를 유도하고 자동차연료 제조.공급사의 자율적인 환경품질 개선을 유도하기 위해 지난 2006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수도권대기환경청은 국민과의 소통을 존중하는 정부 3.0의 정책에 따라 공공 정보를 적극적으로 개방하기 위해 매년 2차례 걸쳐 수도권 지역에서 판매된 자동차연료의 환경품질 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신아일보] 안산/문인호 기자 mih25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